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건강포커스] 여름철 막걸리를 눕혀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7.25 16:13:56
  • 추천 : 0
  • 조회: 123

여름철 막걸리를 눕혀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무더운 여름에 주류를 고온·직사광선에 노출된 상태로 장시간 보관할 경우
이취가 발생하거나 변질될 수 있어 보관 및 취급에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맥주를 고온에 보관하면 맥주에 들어있는 맥아의 지방산 성분이
높은 온도에서 산소, 효소와 반응해 ‘산화취’ 원인 물질이 생길 수 있다.
또 맥주가 직사광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빛에 의해 홉의 이소알파산 성분이 분해되면서
일광취 원인 물질로 바뀌고 이 과정에서 불쾌한 냄새가 발생하므로 주의해서 보관해야 한다.

 

 

 

생탁주는 반드시 세워서 보관
살균하지 않아 효모가 살아 있는 생(生)탁주는 냉장온도(0~10℃)에서 보관·유통하고 반드시 세워서 보관해야 한다.
효모에 의해 생성되는 탄산가스가 병뚜껑으로 배출되어야 하는데 눕혀서 보관할 경우 가스와 함께 내용물이 함께 새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소주는 휘발성이 있는 화학물질(식품첨가물, 석유류)과 함께 밀폐된 곳에 보관할 경우 소주에 냄새가 스며들어 이취가 발생해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화학물질과는 분리해 보관해야 한다.

주류 보관 및 취급 요령 숙지
주류 보관·취급 요령으로는 한글표시사항에 표시된 보관 방법 준수, 외부로부터 오염 방지, 운반과정 중 용기 파손 주의, 캔 제품은 외부에 녹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특히 탁주는 유통기한을 표시해야 하는 대상으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이 진열·판매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소비자는 제품을 구매할 때 반드시 유통기한을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다.
식약처는 안전한 주류 유통·소비를 위해서 유통·판매업소와 소비자에게 주류 안전 보관을 당부하는 한편 주류 유통·판매업소를 대상으로 다소비 주류인 맥주, 소주, 탁주 등의 여름철 보관 실태를 지도?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소비자는 이취나 변질이 발생한 제품은 섭취하지 마시고 구입처를 통하여 교환 또는 환불받으면 된다.

 

 

 


여름철 주류 보관 및 취급방법
1. 주류의 보관 및 유통
주류 보관시 식품외의 물품과는 분리해 화학약품, 난방유, 석유, 농약 등과 함께 보관하지 말아야 한다. 소주 등을 난방유(석유)와 함께 보관시 이취(석유취)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2. 유통기한이 경과된 쥬류를 판매 목적으로 진열, 보관, 판매해서는 안 된다. 유통기한이 표시된 주류는 유통기한을 확인해 보관, 판매한다.


3. 주류 운반과정에서 용기와 표장이 파손되지 않도록 주의해 캔 제품은 외부에 녹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관한다.


4. 제품의 한글표시사항에 표시된 보관방법을 준수해 주류를 보관한다. 보관온도는 상온 15도~25도, 실온 1~35도, 냉장 0도~10도이다.


5. 여름철 주류보관시 직사광선을 피하고 고온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여름철에 고온에서 맥주를 보관할 경우 이취(일광취, 산화취)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급격한 온도 변화에 노출시 맥주의 성분변화로 인해 침전물 등이 생성될 수 있어 제품의 품질 저하를 가져온다.


6. 실온보관인 맥주나 소주는 운반시 덮개를 덜어 운반한다.

 

7. 제품이 혼재되지 않도록 주종별로 구분 보관하며 생탁주는 세워서 보관한다.
불량, 파손, 표시사항 훼손 등 부적합한 제품은 교환을 위해 별도의 장소에 구분해 보관하고 부적합 제품임을 표시한다. 대부분의 생탁주 마개는 탄산가스를 배출하고 있어서 넘어지거나 외부 충격으로 압력이 상승할 경우 넘치거나 흘러 술의 품질 변화와 비위생적 관리가 우려된다.


8. 냉장제품은 0도~10도로 보관해야 하며 실온으로 보관하거나 유통시켜서는 안된다.
냉장제품을 운반하고자 할 때는 10도이하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냉장차량을 이용하고 냉장 차량이 없는 경우에는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해 냉장상태의 온도를 유지해 운반한다.

 

 

 

 

보관환경
1. 주류 보관시 위생적으로 취급, 판매하며 주류를 취급하는 장소는 눈, 비 등으로부터 보호되야 한다.
2. 방충 방서 시설을 구비해 쥐, 비둘기, 위생해충이 없도록 관리해야 한다.
3. 주류를 보관하는 창고는 항상 청결하게 유지하고 채광 및 조명은 작업에 지장이 없도록 한다.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9월 한낮엔 여름, 가을철 식중독 주의하세요 중독 예방요령…‘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9월 한낮엔 여름, 가을철 식중독 주의하세요 중독 예방요령…‘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최근 기온변화로 평균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9월 식중독 발생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가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조리식품 보관ㆍ섭취 및 개인위생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5년간 9월에 발생한 식중독 발생건수는 2014년 27건(8%), 2015년 28건(8%), 2016년 39건(10%), 20  [운영자 - 19.09.19 09:07:32]

  • 시도 때도 없는 복통과 설사,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원인과 예방

    시도 때도 없는 복통과 설사,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원인과 예방 복통과 설사 등의 증상이 생기면 흔히 세균과 바이러스에 의해 걸리는 장염이나 식중독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이러한 증상이 과식과 과음 등의 식생활 변화와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요인으로도 생긴다. 따라서 장내 환경에 이상이 없는데도 복통과 변비, 설사 증상, 배변 장애가 수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장염이 아닌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의심해 보아야   [운영자 - 19.09.17 09:19:36]

  • 피부질환 두드러기의 원인과 치료

    피부질환 두드러기의 원인과 치료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갑자기 아이의 몸에 붉은 발진이 생기고 부풀어 오르면서 심한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두드러기 증상으로 놀란 경험이 있을 것이다. 두드러기는 전 인구의 20% 이상이 일생에 한 번은 겪는 아주 흔한 피부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두드러기 환자는 2015년부터 3년간 8만 명가량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0~9세가 가장 많았고 50대, 40대  [운영자 - 19.09.04 08:57:13]

  • 생활 속 중금속 노출 줄이려면

    생활 속 중금속 노출 줄이려면 국수 삶은 면수는 버려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납과 카드뮴, 비소 등 대표적인 중금속은 일반적으로 물에 잘 녹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가정에서 식품 조리시, 조금만 주의하면 중금속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1일 식품과 조리기구 등을 통해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중금속을 줄일 수 있도록 식품 조리 및 섭취방법 등을 미리 숙지하고 생활속에 적용해야 한다 . 국수 삶은 면수는 바로  [운영자 - 19.08.29 13:18:16]

  • 여름 감기인 듯? 아닌 듯?  여름철 냉방병의 원인과 예방

    여름 감기인 듯? 아닌 듯? 여름철 냉방병의 원인과 예방 한여름 더위를 피하기 위한 냉방기 사용은 시원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들어 주기도 하지만 냉방병에 걸리기 쉬운 환경이 되기도 한다. 냉방병은 질병이라기보다는 일종의 증후군으로, 주로 에어컨이 가동되는 폐쇄된 공간에서 지내는 사람들이 실내외 온도 차가 5℃ 이상 지속됨으로써 겪게 되는 증상을 말한다. 냉방병의 증상 여름 감기에 걸린 것 같이 춥게 느끼고  [운영자 - 19.08.27 10:28:13]

  • 여름휴가 끝…일상으로 복귀 휴가 후유증은?

    여름휴가 끝…일상으로 복귀 휴가 후유증은? 무더위도 물러가고 새벽에는 제법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는 시기다. 방학도 끝나고 휴가시즌도 막바지로 곧 일상생활로 복귀해야 할 때다. 그런데 휴가를 다녀온 뒤 일상으로 돌아오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휴가 뒤 더 피로하고 식욕과 의욕마저 떨어지는 경우가 발생한다. 심지어 통증까지 더해지기도 한다. 원주시보건소의 도움을 받아 휴가 후유증에서 빨리 벗어날   [운영자 - 19.08.22 11:22:55]

  • 어린아이들을 위협하는 여름철 피부 질환! 농가진  의 원인과 예방

    어린아이들을 위협하는 여름철 피부 질환! 농가진 의 원인과 예방 어린아이가 있는 가정이라면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하는 여름철 피부 질환이 농가진이다. 농가진은 피부에 발생하는 얕은 화농성 감염으로 영유아, 소아의 피부에 잘 생긴다.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땀띠가 생기거나 모기에 물리게 되면 가려움증이 생기는데 아이들은 참지 못하고 긁게 된다. 이때 긁은 부위에 상처가 나고 세균이 침투하면서 물집이나 딱지가 생기  [운영자 - 19.08.20 10:16:21]

  • 한여름 말 못 할 고민, 사타구니 백선

    한여름 말 못 할 고민, 사타구니 백선 요즘 같은 무더운 여름철 사타구니 부위의 홍반과 가려움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남성들은 사타구니에 이러한 증상이 생기면 만성 습진으로 생각하고 연고를 사다 바르다가 더욱 악화되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증상은 곰팡이에 감염되어 생기는 사타구니 백선일 수 있다. 백선이란 곰팡이 중 하나인 피부사상균에 의해 피부가 감염되는 것으로 흔히 무좀이라고 한다. 백선  [운영자 - 19.08.13 09:30:41]

  • 즐거운 여름 휴가, 바닷가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즐거운 여름 휴가 , 바닷가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여름 휴가철에 바닷가를 찾는 피서객들은 비브리오균 식중독에 걸리지 않도록 수산물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 환자는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기온이 높은 여름철(7월~9월)에 발생하고 있고 발생 장소는 음식점이며, 주요 원인 식품은 어패류로 조사됐다. 또 비브리오패혈증은 어패류 섭취나 상처부위를 통해서 바닷물 속의 비브리오  [운영자 - 19.08.08 10:25:15]

  • 폭염으로 인한 일사병·열사병 주의보! 온열 질환의 원인과 예방

    폭염으로 인한 일사병·열사병 주의보! 온열 질환의 원인과 예방 폭염의 기세가 꺾일 줄을 모른다. 매우 심한 더위를 뜻하는 폭염은 일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일 때 폭염주의보, 35도 이상으로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경보가 발효된다. 최근 5년 동안 폭염으로 인한 일사병, 열사병 환자가 6,500명이고 이 중 54명이 사망했다는 통계를 보더라도 혹서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운영자 - 19.08.06 09:15:01]

  •  예방접종으로 대비하자! 여름철 A형 간염의 원인과 예방

    예방접종으로 대비하자! 여름철 A형 간염 의 원인과 예방 봄부터 시작해 여름철 기승을 부리는 간 질환인 A형 간염은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해 빠르게 전염되기 때문에 본격적인 여름휴가로 이동이 많아지는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A형 간염이란 A형 간염은 정상적인 간세포가 A형 간염 바이러스의 급성 감염으로 손상을 받는 것을 말한다. A형 간염에 걸린 사람의 분변을 통해 바이러스가 몸 밖으로 배출되고 이 바  [운영자 - 19.07.30 09:09:02]

  • 여름철 막걸리를 눕혀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여름철 막걸리를 눕혀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무더운 여름에 주류를 고온·직사광선에 노출된 상태로 장시간 보관할 경우 이취가 발생하거나 변질될 수 있어 보관 및 취급에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맥주를 고온에 보관하면 맥주에 들어있는 맥아의 지방산 성분이 높은 온도에서 산소, 효소와 반응해 ‘산화취’ 원인 물질이 생길 수 있다. 또 맥주가 직사광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빛에 의해 홉의 이소알파산 성  [운영자 - 19.07.25 16:13:56]

  • 소변을 볼 때마다 괴로워! 여름철 방광염의 원인과 예방

    소변을 볼 때마다 괴로워! 여름철 방광염 의 원인 과 예방 덥고 습한 여름철,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되면서 흔히 발생하는 방광염은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여성이다. 그 이유는 방광염의 주요 감염원인 항문 주위의 대장균이 남성보다 짧은 여성의 요도와 회음부, 질 입구에 집락화하기 쉽고 성생활, 질염, 임신 등으로 쉽게 방광에 침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 방광염이란 방광염은 세균 감염으로 인해 방광에  [운영자 - 19.07.23 16:34:46]

  • 수족구병 환자 증가 지속 ‘예방수칙 준수해야’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손씻기의 생활화

    수족구병 환자 증가 지속 ‘예방수칙 준수해야’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손씻기의 생활화 최근 수족구병 환자발생이 큰 폭으로 지속 증가함에 따라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국 100개 의료기관의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수족구병 의사환자수는 2019년 25주(6.16~6.22) 40.5명(외래환자 1,000명당), 26주(6.23~6.29) 52.9명 27주(  [운영자 - 19.07.18 08:58:09]

  • 여름 휴가철, 일광 화상 주의보!

    여름 휴가철, 일광 화상 주의보! 여름철 휴가 풍경이라면 뜨거운 태양 아래 푸른 바다에서 즐기는 해수욕을 빼놓을 수 없다. 그런데 마음껏 태양을 즐기다가는 만만치 않은 후유증으로 고생하게 된다. 강한 햇빛에 노출된 얼굴과 몸에 일광 화상을 입게 되기 때문이다. 일광화상의 원인 >> 일광 화상의 원인은 자외선이다.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A, B, C로 나뉘는데 이 중 10% 이하인 자외선 B(파장 2  [운영자 - 19.07.09 09: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