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진료실 생각(그랜드연합의원)] 허리 통증 조심!

    허리 디스크의 원인과 예방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5.21 09:54:19
  • 추천 : 0
  • 조회: 219

허리 통증 조심!
허리 디스크의 원인과 예방

 

 

우리의 몸은 무수히 많은 기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중 디스크는 척추뼈와 뼈 사이에서 운동기능과 충격 흡수를 해주는 역할을 해주는데 이 디스크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튀어나와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을 허리 디스크라 한다.

 

허리 디스크의 정확한 질환 명칭은 ‘요추 추간판 탈출증’이다. 척추 뼈 사이에 들어 있는 물렁뼈를 디스크 즉 ‘추간판’이라고 하는데, 이 디스크가 외부 충격이나 잘못된 자세로 터져 나와 척추 주변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하고 염증 반응을 일으켜 통증과 신경 전달 이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허리 디스크의 주요 원인은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 노화 등을 들 수 있다. 척추는 서 있을 때보다 앉아 있을 때 더 많은 압력을 받는다. 따라서 하루의 많은 시간을 잘못된 자세로 앉아 있는 경우, 의자에 비스듬히 기대어 앉거나 다리를 꼬는 자세 등이 원인이 된다. 구부정하게 서거나 차려자세로 장시간 서 있는 경우, 옆으로 눕거나 엎드려 자는 습관도 원인이 된다. 무거운 물건을 들 때 허리에 부담이 될 때, 노화로 인한 골밀도와 디스크의 퇴행, 교통사고나 낙상 등의 외부 충격도 들 수 있다. 


증상은 요통과 엉덩이나 다리의 방사통이다. 허리를 중심으로 엉치까지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자세를 바꾸거나 움직이면 통증이 심해지기도 한다. 허리에서부터 엉덩이, 허벅지를 타고 종아리, 발로 당기는 통증을 느끼고 저리거나 감각이 둔해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디스크가 탈출해 신경근을 직접 자극하여 나타나는 하지 방사통은 견디기 힘들 정도로 통증이 심하다. 심한 경우 대소변 장애나 하지 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가벼운 허리 통증은 휴식을 통해 완화될 수 있지만 통증이 지속되거나 허리 외에 다리 쪽으로 통증이 뻗어 나가는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이른 시일 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치료는 꼭 수술이 필요한 것은 아니고 주사, 약물, 물리 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통해서도 개선이 가능하다. 그러나 허리 디스크로 인해 양쪽 다리에 마비가 생기고 소변을 보기가 힘들다면 응급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 신경 염증 치료를 해도 통증이 조절되지 않는 경우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허리 디스크는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 개선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 척추의 유연성을 높이고 근육과 인대를 튼튼하게 하는 운동도 재발을 막을 수 있다. 허리 디스크가 있으면 운동을 금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통증을 빠르게 줄이려면 전문적인 치료와 함께 통증을 참을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자주 움직이는 것이 좋다.


허리 디스크에 좋은 운동으로 수영, 자전거 타기, 걷기 등을 들 수 있다. 운동은 하루 30분 정도가 좋고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걷기 운동을 할 때는 허리를 곧게 펴고 걸으며 팔은 자연스럽게 흔든다. 무릎은 완전히 펴지도록 하고 발뒤꿈치가 먼저 지면에 닿도록 한다. 등산도 좋은데, 허리 통증이 있는 환자는 30분 이내의 가벼운 코스를 선택한다. 


생활습관과 자세 교정도 좋은 예방법이다. 특히 장시간 운전을 하거나 같은 자세로 일하는 직장인의 경우 의식적으로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의자에 앉을 때 엉덩이를 등받이까지 붙이고 반듯하게 허리를 펴고 앉는다. 운전을 할 때는 엉덩이를 들이밀어 빈 곳이 없이 깊숙이 앉고 무릎은 60도 정도 굽히는 것이 좋다. 1시간 정도 간격으로 일어나 간단한 스트레칭을 하거나 5분 정도 걷는다.


서 있을 때는 허리를 바로 세워 가슴을 펴고 턱을 당겨 바르게 선다. 오래 서 있어야 할 때는 벽돌 한 장 높이의 받침대에 한쪽 발을 번갈아 얹는다. 누울 때는 바로 눕는다. 누웠다 일어날 때는 몸을 옆으로 돌린 후 무릎을 구부리면서 한 손으로 바닥을 짚고 윗몸을 일으켜 세운다. 무거운 물건을 들 때는 쪼그려 앉은 자세에서 물건을 몸에 붙이고 허리를 세워 들어 올린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가을철 알레르기비염 주의보, 외출 삼가고 마스크 착용

    가을철 알레르기비염 주의보, 외출 삼가고 마스크 착용  가을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콧물, 재채기, 기침 등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생긴다. 가을철에 산쑥, 환삼덩굴, 돼지풀 등의 잡초 꽃가루가 알레르기질환을 일으킨다. 꽃가루는 미세먼지만큼 작아서 콧속은 물론 폐 속 깊은 곳까지 침투할 수 있다.  기후 온난화로 꽃가루가 늘면서 꽃가루 내 알레르겐 성분도 증가하고 있다. 최근에는 알레르기유발물질로  [운영자 - 19.10.10 09:44:41]

  • 내 몸의 병이 보내는 신호 ‘어지럼증’의  원인과 치료

    내 몸의 병이 보내는 신호 ‘어지럼증’의 원인과 치료 병원을 찾는 환자가 흔히 호소하는 증상 중의 하나는 어지럼증이다. 평균적으로 매년 전 인구의 15% 정도가 어지럼증을 느낀다고 알려져 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어지럼증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증상 표현도 ‘어지럽다’라는 것으로 단순화하는 경향이 많다. 그러나 어지럼증은 양상에 따라 원인이 다르고 단순한 어지럼증이 아닌 심각한 질환이 숨어 있는 경우가 많기  [운영자 - 19.10.10 09:16:28]

  • 쓸데없는 걱정과 과도한 반복행동을 하고 있다면?  강박증의 원인과 치료

    쓸데없는 걱정과 과도한 반복행동을 하고 있다면?  강박증의 원인과 치료 끊임없이 손 씻기를 되풀이한다면? 샤워나 화장실 청소를 몇 시간씩 한다면?  집을 나서면서  수십 번도 넘게 자물쇠 잠그기를 반복한다면?  여행 계획을 완벽하게 세워야 하고 계획대로 진행되어야만 하는 집착에 시달린다면?  우리는 강박 장애를 의심해 볼 수 있다.  영화  [운영자 - 19.10.02 09:56:27]

  • 가을철 알레르기성 비염

    가을철 알레르기성 비염  절기가 시작되면서 비염으로 고생하는 분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특히 춘천은 지역적 특성상 습한 기운이 한기를 만나 코를 더 자극하기에 코막힘 또는 결막, 점막 등의 염증으로 나타납니다. 춘천으로 이사 오신 분들 중에는 전에 비염증상이 전혀 없다가 이사하면서 발생한 비염환자 분들도 굉장히 많습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이 시작되면 두통과 어지럼증 등이 동반되면  [운영자 - 19.09.26 10:09:47]

  • 스트레스와 면역력 저하로 생기는  구내염, 원인과 치료

    스트레스와 면역력 저하로 생기는 구내염, 원인과 치료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심한 피곤을 느낄 때 입안에 염증이 생기는 분들이 많다.  흔히 ‘입병이 생겼다’거나 ‘입안이 헐었다’고 표현하는데 의학적으로는 구내염이라고 한다.  사람의 입속은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번식하기 좋은 공간으로 세균이 500여 개가 존재한다.  그럼에도 입안이 건강하게 유지되는 것은 침이 있기 때문이다. 침은 면역  [운영자 - 19.09.24 09:53:42]

  • 9월 한낮엔 여름, 가을철 식중독 주의하세요 중독 예방요령…‘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9월 한낮엔 여름, 가을철 식중독 주의하세요 중독 예방요령…‘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최근 기온변화로 평균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9월 식중독 발생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가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조리식품 보관ㆍ섭취 및 개인위생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5년간 9월에 발생한 식중독 발생건수는 2014년 27건(8%), 2015년 28건(8%), 2016년 39건(10%), 20  [운영자 - 19.09.19 09:07:32]

  • 시도 때도 없는 복통과 설사,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원인과 예방

    시도 때도 없는 복통과 설사,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원인과 예방 복통과 설사 등의 증상이 생기면 흔히 세균과 바이러스에 의해 걸리는 장염이나 식중독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이러한 증상이 과식과 과음 등의 식생활 변화와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요인으로도 생긴다. 따라서 장내 환경에 이상이 없는데도 복통과 변비, 설사 증상, 배변 장애가 수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장염이 아닌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의심해 보아야   [운영자 - 19.09.17 09:19:36]

  • 피부질환 두드러기의 원인과 치료

    피부질환 두드러기의 원인과 치료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갑자기 아이의 몸에 붉은 발진이 생기고 부풀어 오르면서 심한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두드러기 증상으로 놀란 경험이 있을 것이다. 두드러기는 전 인구의 20% 이상이 일생에 한 번은 겪는 아주 흔한 피부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두드러기 환자는 2015년부터 3년간 8만 명가량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0~9세가 가장 많았고 50대, 40대  [운영자 - 19.09.04 08:57:13]

  • 생활 속 중금속 노출 줄이려면

    생활 속 중금속 노출 줄이려면 국수 삶은 면수는 버려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납과 카드뮴, 비소 등 대표적인 중금속은 일반적으로 물에 잘 녹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가정에서 식품 조리시, 조금만 주의하면 중금속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1일 식품과 조리기구 등을 통해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중금속을 줄일 수 있도록 식품 조리 및 섭취방법 등을 미리 숙지하고 생활속에 적용해야 한다 . 국수 삶은 면수는 바로  [운영자 - 19.08.29 13:18:16]

  • 여름 감기인 듯? 아닌 듯?  여름철 냉방병의 원인과 예방

    여름 감기인 듯? 아닌 듯? 여름철 냉방병의 원인과 예방 한여름 더위를 피하기 위한 냉방기 사용은 시원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들어 주기도 하지만 냉방병에 걸리기 쉬운 환경이 되기도 한다. 냉방병은 질병이라기보다는 일종의 증후군으로, 주로 에어컨이 가동되는 폐쇄된 공간에서 지내는 사람들이 실내외 온도 차가 5℃ 이상 지속됨으로써 겪게 되는 증상을 말한다. 냉방병의 증상 여름 감기에 걸린 것 같이 춥게 느끼고  [운영자 - 19.08.27 10:28:13]

  • 여름휴가 끝…일상으로 복귀 휴가 후유증은?

    여름휴가 끝…일상으로 복귀 휴가 후유증은? 무더위도 물러가고 새벽에는 제법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는 시기다. 방학도 끝나고 휴가시즌도 막바지로 곧 일상생활로 복귀해야 할 때다. 그런데 휴가를 다녀온 뒤 일상으로 돌아오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휴가 뒤 더 피로하고 식욕과 의욕마저 떨어지는 경우가 발생한다. 심지어 통증까지 더해지기도 한다. 원주시보건소의 도움을 받아 휴가 후유증에서 빨리 벗어날   [운영자 - 19.08.22 11:22:55]

  • 어린아이들을 위협하는 여름철 피부 질환! 농가진  의 원인과 예방

    어린아이들을 위협하는 여름철 피부 질환! 농가진 의 원인과 예방 어린아이가 있는 가정이라면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하는 여름철 피부 질환이 농가진이다. 농가진은 피부에 발생하는 얕은 화농성 감염으로 영유아, 소아의 피부에 잘 생긴다.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땀띠가 생기거나 모기에 물리게 되면 가려움증이 생기는데 아이들은 참지 못하고 긁게 된다. 이때 긁은 부위에 상처가 나고 세균이 침투하면서 물집이나 딱지가 생기  [운영자 - 19.08.20 10:16:21]

  • 한여름 말 못 할 고민, 사타구니 백선

    한여름 말 못 할 고민, 사타구니 백선 요즘 같은 무더운 여름철 사타구니 부위의 홍반과 가려움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남성들은 사타구니에 이러한 증상이 생기면 만성 습진으로 생각하고 연고를 사다 바르다가 더욱 악화되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증상은 곰팡이에 감염되어 생기는 사타구니 백선일 수 있다. 백선이란 곰팡이 중 하나인 피부사상균에 의해 피부가 감염되는 것으로 흔히 무좀이라고 한다. 백선  [운영자 - 19.08.13 09:30:41]

  • 즐거운 여름 휴가, 바닷가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즐거운 여름 휴가 , 바닷가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여름 휴가철에 바닷가를 찾는 피서객들은 비브리오균 식중독에 걸리지 않도록 수산물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 환자는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기온이 높은 여름철(7월~9월)에 발생하고 있고 발생 장소는 음식점이며, 주요 원인 식품은 어패류로 조사됐다. 또 비브리오패혈증은 어패류 섭취나 상처부위를 통해서 바닷물 속의 비브리오  [운영자 - 19.08.08 10:25:15]

  • 폭염으로 인한 일사병·열사병 주의보! 온열 질환의 원인과 예방

    폭염으로 인한 일사병·열사병 주의보! 온열 질환의 원인과 예방 폭염의 기세가 꺾일 줄을 모른다. 매우 심한 더위를 뜻하는 폭염은 일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일 때 폭염주의보, 35도 이상으로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경보가 발효된다. 최근 5년 동안 폭염으로 인한 일사병, 열사병 환자가 6,500명이고 이 중 54명이 사망했다는 통계를 보더라도 혹서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운영자 - 19.08.06 09: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