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건강정보] 조리법 개선으로 식품 중 중금속 줄일 수 있어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2.07 11:23:08
  • 추천 : 0
  • 조회: 29

 

 

조리법 개선으로 식품 중 중금속 줄일 수 있어요  

 

 

 

참깨는 기름으로 짜고
국수는 삶아서 면만 섭취
차는 2분 정도 우리는 게 최선

 

 

식품 속에 들어있을까 걱정되는 중금속. 이들 성분 섭취를 줄일 수 있는 조리법은 뭘까. 아마씨·참깨 등은 기름을 짜서 먹고, 국수나 당면 등 면류는 물을 충분히 두고 삶아서 면만 먹는 것이 좋다. 또한 티백 형태의 녹차와 홍차는 98도에서 2분간 우려낸 다음 티백을 꺼내고 마셔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실생활에서 식품을 통한 중금속(납·카드뮴·비소·알루미늄 등) 섭취를 줄일 수 있는 식품 가공·조리 방법을 공개했다. 시중에 유통 중인 식품은 중금속 기준에 적합하고 안전한 수준이긴 하지만 식품별 특성을 고려해 실제 섭취 과정에서 중금속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어서 미리 알아두면 유용하다.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식품 가공방법별 유해오염물질 이행에 따른 안정성 연구

연구 방법은 식용유지 원재료(아마씨·참깨·들깨 등), 다류(홍차·녹차·둥굴레차 등), 면류(국수, 당면 등)를 대상으로 착유, 추출, 삶기 등 방법에 따라 가공·조리 전후의 중금속 함량 변화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식품 중 중금속은 물에 잘 용해되는 반면 기름에는 잘 용해되지 않는 특성이 확인됐으며 식품별로 중금속을 줄일 수 있는 가공·조리 방법은 볶거나, 기름을 짜서 식용유 형태로 주로 섭취하는 아마씨, 참깨 등은 기름을 짜서 먹는 것이 중금속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중금속이 기름에는 녹지 않아 식용유지(아마씨유, 참기름)에 남아있는 중금속은 약 10%정도로 확인됐다.
아마씨와 참깨를 압착하여 기름을 짤 경우 아마씨유에는 납 6.5%, 카드뮴 2.6%, 비소 0.9%, 알루미늄 2.9%, 참기름에는 납 1.6%, 카드뮴 0%, 비소 1.5%, 알루미늄 1.9% 정도만 남았다.

 

국수, 당면 물로 삶은 후 면만 섭취

국수나 당면 등 면류는 물을 충분히 두고 삶아서 면만 먹는 것이 좋다.
면류는 물에 삶는 동안 중금속 70% 정도가 면을 삶은 물에 녹아 나오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수는 끓는 물에서 5분간 삶았을 때 카드뮴과 알루미늄이 각각  85.7%, 71.7% 정도, 당면은 끓는 물에서 10분간 삶았을 때 납과 알루미늄이 각각 69.2%, 64.6% 가량 삶은 물에 녹았다.
티백 형태의 녹차와 홍차는 98도에서 2분간 우려낸 다음 티백을 꺼내고 마시는 것이 좋다.
98도에서 2분 동안 우려낼 경우 녹차는 약 20%, 홍차는 50% 정도 이행됐으며 침출시간이 늘어날수록 중금속 이행량이 증가했다.


녹차 티백은 98도에서 2분 동안 침출했을 때 카드뮴이 14.3%, 비소가 4.9% 정도 이행됐지만 10분 우려내었을 때는 카드뮴21.4%, 비소 8.2%로 약 1.6배 정도 증가했다.
홍차 티백도 마찬가지로 2분 침출 시 차 중 카드뮴 33.3%, 비소 46.3% 정도 이행되었으나 10분 침출 시 카드뮴 55.6%, 비소 78%로 약 1.7배 정도 증가했다.


녹차, 홍차 등의 차에는 카테킨, 비타민c 등의 생리활성 물질들이 있으며 이런 유용한 성분들도 90도에서 2~3분간 추출할 경우 대부분 우러나왔다.
식약처는 유해오염물질 저감화를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실생활에서 도움이 되는 방법들을 알리고 유해오염물질 노출을 줄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새해가 밝아 오면 대부분 다이어트가 주 관심사이지만 올해 가장 큰 화두는 아마도 금연이 아닐까합니다. 흡연과 음주는 어느새 우리 건강을 위협하는 가장 큰 위험요소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한방에서는 흡연과 음주를 담음이 유발되는 가장 큰 이유로 보고 있습니다. 흡연은 폐의 담을 유발 시켜 호흡기 점막의 면역력을 떨어트려 가래, 염증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며 음주는 비와 장에 흡수 되어 장기능 저하와 소화불량으로  [운영자 - 15.01.22 09:06:31]

  • 구취증 대부분은 구강 내 원인에서 기인하며 치과 치료를 통해 치아에 이상이 없는데도 문제가 된다면 내과와 한의원 등을 통한 치료를 생각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한의학에서는 구취증을 ‘구기(口氣)’라고도 부르며 임상별로 크게 위열형, 허화형, 혈허형, 담음형으로 나뉩니다. 세 번째 ‘혈허형(血虛型)’은 얼굴빛이 누렇고 혈색이 나쁘게 보입니다. 손톱도 잘 부러지고 피부가 거칠어집니다. 구강이 건조해지며 혀 갈라짐   [운영자 - 15.01.08 09:04:55]

  • 가끔 어린아이 구취로 질문을 주시는 부모님들이 계십니다. 아이에게 입냄새가 나는데 혹시 위와 소화기가 안좋은가요? 사실 아이들에게 위염 등에 증상이 쉽게 오지 않듯이 소화기 장애로 인해 구취가 오는 경우는 매우 드문 일입니다. 대부분 비강과 구강에 콧물, 가래로 인한 입냄새가 많습니다. 구취는 치주염이나 오랜 충치, 구내염 등 치과질환이 우선적 원인으로 꼽히고 감기나 몸살로 혀에 백태가 낀 것도 원인이 될 수  [춘천교차로 - 14.12.18 10:50:10]

  • “선생님, 저희 둘 다 올해 대학을 들어가는데요, 입학식 전까지 살을 빼야 해요.” 수능후 다이어트를 위해 내원한 두 학생은 체성분 검사. 혈액순환 검사. 스트레스 검사. 시행하였고, 검사와 상담 결과, 둘 중에 한 명은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로 하였고 다른 한 명은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하지 않고, 일단 집에서 식이요법과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대학 입학 전에 다시 한번 체성분 검사를 해보기로 하였습니다.  [춘천교차로 - 14.12.11 09:01:29]

  • 연말이 다가오면서 각종 회식과 모임 등으로 체중조절이 가장 힘든 시기가 아닌가 합니다. 그로인해 미리 식욕억제와 체중감량을 통해 겨울 준비로 한의원을 찾는 분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다이어트를 시작하면 가장 먼저 운동을 생각합니다. 하지만 운동으로 인해 오히려 식욕이 증가한다면 운동은 오히려 비만에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때문에 식욕이 증가하는 겨울철은 운동 보다는 식사에 중점을 두는 것이 좋습니다. 추위로 인  [운영자 - 14.11.27 09:10:06]

  • 겨울이 되면 잦은 눈길과 빙판길 사고로 인해 매일 크고 작은 교통사고들이 발생하면서 교통사고후유증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주위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또한 출퇴근길에 생긴 작은 접촉사고라 생각하여 입원을 고사하여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방치하게 되어 고질병으로 고생 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교통사고후유증으로는 두통, 목·어깨·허리 통증, 각종 근육통을 들 수 있는데, 이러한 교통사고  [운영자 - 14.11.20 09:13:23]

  • 유원장의 한방이야기 진료하다 보면 중년 이후의 여성 환자들이 관절통, 근육통, 피로감, 우울감 등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분들의 대부분은 자신들의 증세가 과거 산후조리의 미흡이나 잘못으로 생겨 만성화된 것이 아닐까 의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출산 시대에 어떻게 하면 산후조리를 잘 할 수 있는지, 산후어혈과 산후풍, 산후비만은 어떻게 다른지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산후풍(産後風)이란 옛부터  [운영자 - 14.11.13 09:49:21]

  • 우리 몸에는 68개의 관절이 있으며 뼈와 뼈 사이에서 뼈의 움직임을 원활하게 해주는 관절은 연골, 활막, 인대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연골은 뼈의 끝 부분을 감싸는 부분으로 움직일 때 발생하는 뼈와 뼈 사이의 충격으로부터 관절을 보호해 줍니다. 활막은 끈끈한 활액이 분비하여 연골에 영양을 공급하고 관절이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인대는 관절을 구성하는 두 뼈를 꽉 잡아매는 역할을 합니다. 퇴  [운영자 - 14.11.06 08:55:47]

  • 겨울이 찾아오면서 우리 몸은 생리적으로 에너지를 저축하려 애를 쓰게 됩니다. 추워진 날씨를 이겨내기 위해 체지방이 급격히 증가하는 계절이기에 겨울이 지나고 나면 어느덧 체중이 늘어나 있는 모습에 실망하는 경우 들이 많습니다. 겨울이 되면 자연적으로 활동량이 줄게 됩니다. 외출이 줄어들고 따듯한 방에서 얼큰한 음식 위주로 섭취하게 됩니다. 운동량이 줄면 자연스럽게 체지방이 쉽게 증가하게 되며 힘들게 줄였던 체중  [운영자 - 14.10.30 09:20:33]

  • 어혈이란? 혈액은 우리 몸 속 구석구석을 순환하면서 각 기관과 조직에 산소와 영양분을 운반해 주고 또 신진대사 과정에서 생긴 탄산가스와 노폐물을 거두어 콩팥이나 폐를 통하여 몸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러한 기능을 잃어버린 혈액을 통 털어 한의학에서는 ‘어혈’이라고 표현을 하고 있습니다. 한의사들이 환자에게 알기 쉽게 ‘나쁜 피’ 혹은 ‘죽은 피’라고 말하는 경향이 있는데, 어혈이 생기는 원인으로는   [춘천교차로 - 14.10.23 09:45:36]

  • 가을이 찾아오고 나서 비염으로 고생하는 분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특히 춘천의 지역적 특성상 습한 기운이 한기를 만나 코를 더 자극하기에 코막힘 또는 점막의 염증으로 출혈이 쉽게 나타납니다. 때문에 다른 지역에서 춘천으로 이사 오신 경우 없던 비염이 발생한 분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특히 올해는 여름이 짧게 지나가 낮과 방에 기온차가 유독 심해 비염이 발행하기에 가장 좋은 환경이기도합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을   [운영자 - 14.10.16 09:20:52]

  • 여름이 지나면서 휴가로 인해 늘어난 체중과 겨울에 살찔 것을 대비해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여러 종류의 다이어트들이 있지만 아직도 많은 분들 생각에는 늦게 먹은 음식들이 쉽게 살이 찐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때문에 한방 다이어트, 양방 다이어트, 디톡스 다이어트 거이 모든 다이어트에서 저녁은 굶거나 일찍 저녁식사 하는 분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하지만 정작 다이어트에서 몇 시에 먹느냐 보다 무  [운영자 - 14.10.02 08:45:57]

  • 가을이 접어들면서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내원하는 환자분들이 점차 많아지고 있습니다. 비염으로 힘들어하는 분들이 가장 힘든 증상은 아마도 코막힘으로 인한 수면장애일 것입니다. 새벽마다 코막혀서 깨며 앉아서 자거나 하는 증상도 있지만 더 위험한 점은 코골이와 수면 무호흡증입니다. 이런 수면 무호흡증은 비만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호주 애들레이드대학 연구팀에서 나이가 아닌 코골이, 비만 등으로 기관지폐쇄증의 발병율  [운영자 - 14.09.25 10:51:19]

  • 비만이 만병의 근원으로 인식되면서 최근 방송에서는 유독 다이어트, 몸매관리 등의 프로그램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TV에 나오는 출연자만큼 나도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가 잘 전달되어 운동과 다이어트를 적극적으로 시작하는 분들이 추석이후에 많아진 편입니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운동하는 부분이 너무 힘들어 보여 나는 도저히 엄두가 안 난다는 분들도 많은데요. 하지만 방송에서는 재미를 위해 극단적인 모습을 보  [운영자 - 14.09.18 10:04:37]

  • 한의학에서는 직접적인 불임의 원인과 온몸의 증상, 체질들을 고려하여 불임치료에 임합니다. 그러므로 불임치료에는 체질, 체력조건, 식사, 생활습관, 직장환경, 기후 및 내분비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조절해 건강 상태를 향상시키는 전신요법을 중요시 하게 됩니다. 1) 남성 불임의 치료는 양정(養精)이 기본입니다. 남성 불임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양정을 중시합니다. 양정을 하려면 성욕을 어느 정도 절제하여 지나치게 관  [운영자 - 14.09.04 09:1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