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아이들을 위하여] 추억이 있는 방학을 그려본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1.03 13:53:03
  • 추천 : 0
  • 조회: 106

 추억이 있는 방학을 그려본다

 

어느덧 방학 시즌이다. 방학을 기다리는 우리의 아이들은 하루가 열흘 같을 것이고, 반대로 부모님들은 열흘이 하루 같을 것이다. 대상에 따라 방학에 대한 온도 차가 이렇게 다르다. 아마 지금쯤 학부모님들은 벌써부터 방학 중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기관이나 학원들을 열심히 물색하고 계시리라 짐작이 된다. 돌이켜보면 우리의 학창시절 방학도 크게 다르지 않았던 것 같으나 지금처럼 그저 그렇게 학원 또는 기관으로만 내몰리진 않았던 것 같다. 그러기에 방학에 대한 아련한 추억 하나쯤은 모두 가지고 있지 않을까?


개인적인 추억일지 모르겠으나 방학이 되면 항상 시골의 외할머니댁에 가서 며칠씩 보내곤 했다. 비슷한 시기에 이웃집 손자 손녀들도 하나둘씩 모여들어 한적한 시골 마을은 어느새 아이들 재잘거리는 소리로 시끌벅적한 동네가 되곤 했었다. 이 글을 읽으면서 아마 비슷한 추억을 공유하는 분들도 꽤 있지 않을까 추측해본다. 어쩌면 그 시절 고단한 도시 생활을 하던 대부분 부모세대들이 그렇듯 새벽별보고 나가서 새벽별보며 들어오시던 아버지와 부엌만이 유일한 안식처였던 우리네 어머님들이 기나긴 방학 동안 아이들을 그나마 안전하게 맡길 만만한 장소가 시골 외갓집 또는 친가이었을 것이다. 마땅한 놀잇감이 없던 그 시절 낮에는 추수가 끝난 논에 나가 맘껏 뛰어놀고 해가 지면 이집 저집 모여 할머니, 할아버지의 옛날이야기를 듣거나 그도 아니면 삼삼오오 TV 앞에 둘러앉아 이불을 덮어쓰고 ‘전설의 고향’을 시청하던 추억들을 지금의 부모세대들은 대부분 가지고 있지 않을까?

 

이제는 아련한 추억이 되어버린 그 시절의 풍경들이지만 방학을 앞둔 지금 왠지 모르게 그때가 그리워지기도 하고 그런 공간과 시간이 사라져버린 우리의 아이들이 애잔하기도 하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방학의 풍경이 달라지는 점을 부인할 수는 없겠지만 방학 중에도 텅 빈 놀이터와 바쁘게 운행하는 수많은 학원 차량을 보노라면 씁쓸한 감정이 밀려오는 것은 감출 수가 없다. 방학을 앞두고 문득 생각해본다. 시간 지나 우리의 아이들이 우리처럼은 아니더라도 피시방이나 학원이 아닌 그저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따듯하고 웃음 짓게 만들 수 있는 방학의 추억거리 하나쯤은 간직하게 해주고 싶은 욕심이 드는 시기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만일

      [운영자 - 19.03.21 09:05:35]

  • 매드,  내 인생, 방치하지 않습니다

    매드 지은이 클로이 에스포지토 펴낸곳 북폴리오 모든 사람들을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몰고 가는 자매간의 생존 게임! 똑같은 외모를 지닌 쌍둥이 자매 ‘엘리자베스’와 ‘앨비나’. 언니인 엘리자베스가 그야말로 완벽한 삶을 살고 있는 반면, 동생인 앨비나는 노숙과 다를 바를 없는 셰어하우스에서 목적도 계획도 없이 늘 술에 취해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태어난 이후로 부모에게서도 차별대우를 받으며 늘 언니의 그림자로   [운영자 - 19.03.18 08:54:16]

  • 3월 셋째주

    1위 봉제인형 살인사건 다니엘 콜 / 북플라자  [운영자 - 19.03.18 08:51:51]

  • 혹시

      [운영자 - 19.03.14 09:02:22]

  • 천천히 조금씩 너만의 시간을 살아가  , 빈곤의 여왕

    천천히 조금씩 너만의 시간을 살아가 지은이 유지별이 펴낸곳 다산북스 확실한 꿈도 계획도 없고, 아직 좋아하는 게 뭔지도 모르겠지만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열아홉의 꿈과 스물의 낭만. 누구에게나 학창 시절의 추억이 있다. 내일을 알 수 없어 두렵고 괴로운 순간이, 가슴속에 뜨거운 꿈이 가득해 설레던 나날들이 있었다. 확실한 꿈도 계획도 없이 방황하는, 연약하지만 무모해서 더 아름답고 빛나던 그 시절이 이 책 ‘천천  [운영자 - 19.03.11 17:23:57]

  • 3월 둘째주

    1위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 스님 / 수오서재  [운영자 - 19.03.11 17:22:15]

  • 그릇이 크다

      [운영자 - 19.03.07 09:13:41]

  • (대학) 교 내 괴롭힘

      [운영자 - 19.02.28 09:35:25]

  • 초예측, 마음이 살짝 기운다

    초예측 지은이 유발 하라리 펴낸곳 웅진지식하우스 세계 석학들의 대담한 고찰을 통해 인류의 미래를 위한 최선을 길을 찾다! 20세기 부와 평화를 담보했던 기성 체제는 빠른 속도로 무너져 내리고, 인류 문명이 질적으로 완전히 다른 국면에 진입할 순간이 머지않아 보이는 지금, 몇몇 숫자와 조어로 포장된 단기 예측보다 변화의 방향과 강도를 입체적으로 분석해 미래를 적극적으로 사유할 수 있게 돕는 지혜가 절실하게 필요  [운영자 - 19.02.25 17:30:08]

  • 2월 넷째주

    1위 아가씨와 밤 기욤 뮈소 / 밝은세상  [운영자 - 19.02.25 17:28:14]

  • 나는 여성이고 독립운동가입니다  , 로그 메일

    나는 여성이고 독립운동가입니다 지은이 심옥주 펴낸곳 우리학교 3·1운동 그 후 100년, 왜 우리는 여전히 유관순 열사만 기억할까? 함께 투쟁했던 조선의 여성들은 왜 기억과 기록에서 사라졌을까? ‘나는 여성이고, 독립운동가입니다’는 역사의 그림자에 갇혀 있던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소개하는 책이다. 독립운동의 활동 범위와 역할에 따라 7가지 카테고리로 구분하여 40개 꼭지를 통해 소개되는 각각의 이야기는 간결하고   [운영자 - 19.02.18 09:55:07]

  • 2월 셋째주

    1위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 스님 / 수오서재  [운영자 - 19.02.18 09:52:43]

  • (직장 내) 갑질

      [운영자 - 19.02.14 18:00:39]

  • 싱글몰트 사나이. 1, 경험 수집가의 여행

    싱글몰트 사나이. 1 지은이 유광수 펴낸곳 휴먼앤북스 연관성 없이 이어지는 정교한 목적 살인의 범인은 누구인가? 연세대학교에서 고전문학을 가르치면서, 한중일 민족주의자들의 대결을 그린 역사추리소설 ‘진시황 프로젝트’로 상금 1억 원의 제1회 대한민국 뉴웨이브문학상을 수상한 작가 유광수의 초대형 스릴러 ‘싱글몰트 사나이’제1권. 과거엔 능력 있는 형사였지만 지금은 공황장애에 시달리는 대학교 시간강사인 강태혁.   [운영자 - 19.02.11 16:12:31]

  • 2월 둘째주

    1위 트렌드 코리아 2019 김난도 / 미래의창  [운영자 - 19.02.11 16:1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