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한방Talk(유동한한의원)] 아이들에게 더 위험한 미세먼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2.06 10:04:24
  • 추천 : 0
  • 조회: 28

 

아이들에게 더 위험한 미세먼지

 

겨울이 되면 어른들은 호빵, 붕어빵, 스케이트와 같은 추억을 떠올리지만 요새 아이들에게 겨울의 추억은 마스크를 써야 하는 황사,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의 환경오염이 심한 계절이 아닐까 합니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마스크를 썼지만 그래도 왠지 먼지를 잔뜩 흡입한 느낌에 목이 컬컬하고 감기기가 항시 있는 느낌이 듭니다.
미세먼지보다 5배 이상 작은 먼지를 초미세먼지라고 합니다. 육안으로 보기 힘들 정도로 작은 이 먼지는 우리의 콧속의 혈관을 타고 우리 몸에 염증 또는 알레르기 증상들을 유발하게 됩니다. 이 황사와 미세먼지는 단순한 먼지가 아닌 철, 칼륨 등의 산화물과 납, 구리 등의 중금속, 발암물질 등이 들어있어 건강한 사람에게도 염증,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폐렴, 비염, 인후염 같은 호흡기의 염증을 유발하기 쉽습니다. 호흡기를 지나 조금 더 깊게는 혈관을 따라 뇌, 심혈관계의 증상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최근 뉴스 보도에 나온 것처럼 구강으로 들어온 먼지보다 코로 흡입된 먼지의 경우 더 오랜 시간 폐에 머물러 염증을 유발하는 보도가 나온 만큼 코보다는 구강을 통한 호흡이 균의 침입을 더 줄이는 방향이 될 수 있습니다. 겨울철이다 보니 난방을 위해 환기가 부족한 경우가 많습니다. 외부에 미세먼지보다 실내에 고인 공기가 더 탁하고 음식으로 인한 초미세먼지가 더 높은 경우가 많기에 아침 새벽 시간에 환기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눈, 비가 오는 날에 경우 미세먼지가 약해지는 시기인 만큼 환기를 통해 실내 습도를 높여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미세먼지의 경우 어른보다 어린이들의 피해가 더 심한 경우가 많습니다. 체중 75㎏의 성인은 1분에 15~18회 호흡하고, 하루에 약 1만1000ℓ의 공기를 흡입하지만, 체중 15㎏의 4세 어린이는 1분에 30~40회 호흡하고, 하루에 약 2만5000ℓ의 공기를 들이마시기에 어린아이들의 공기 흡입량은 두 배 이상입니다. 더욱이 뛰어놀기 좋아하는 아이들의 경우 그 흡입량은 더 늘어난다고 봐야 합니다. 그 때문에 어릴수록 미세먼지 노출을 피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입니다.
때문에 아이들이 있는 집의 경우 먼지가 방안에 쌓이지 않도록 자주 닦아주고,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공기가 건조해지면 구강과 기관지 점막이 말라 노폐물 배출에 어려움이 있어 물을 자주 마셔주고, 가습기나 젖은 빨래 등을 이용해 적당한 습도를 유지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한방에서는 모과차나 오미자차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모과는 폐를 보호하고 기관지를 튼튼하게 해주는 작용이 있으며, 오미자는 기침이나 가래 등의 기관지염에 효과적입니다. 또한 미역, 굴, 전복, 다시마 등에는 알긴산이 많이 들어있어 중금속과 환경호르몬 배출에 도움이 되므로 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한 계절에는 자주 섭취해주세요. 과일과 채소에는 비타민 B와 C가 풍부해 항산화작용을 하는 만큼 깨끗이 세척해 섭취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감기처럼 흔한 여성 질환  질염의 원인과 예방

    감기처럼 흔한 여성 질환 질염의 원인과 예방 질염은 여성생식기인 질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많은 경우 자각을 하지 못할 정도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건강한 질은 윤활액을 분비해 질을 보호하고 깨끗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정상적  [운영자 - 18.12.18 09:10:26]

  • 신장질환의 예방과 관리

    신장질환의 예방과 관리 신장질환이라고 하면 광범위하지만 일반인들의 대부분은 만성콩팥병으로 인식하고 있다. 즉 신장기능이 천천히 나빠져서 결국 투석이나 신장이식을 받아야만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 말기신부전으로 이행되는 질환을 말하는   [운영자 - 18.12.13 09:27:45]

  • 잦은 술자리로 인한 간 손상  알코올성 간질환의 예방과 치료

    잦은 술자리로 인한 간 손상 알코올성 간질환의 예방과 치료 연말연시, 각종 송년회 및 회식이 많아져 술자리가 늘어나게 마련이다. 간은 몸에 들어온 술을 해독하는 기능을 하기 때문에 과다한 음주는 필연적으로 간을 손상하게 된다. 이렇게 과다  [운영자 - 18.12.11 09:09:41]

  • 시력저하에 실명까지 유발하는 포도막염

    시력저하에 실명까지 유발하는 포도막염 시력 손실을 야기하는 대부분의 안질환은 보통 노화에 따르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젊고 건강한 환자에서도 심하면 실명이라는 결과에까지 이르게 하는 질환이 있다. 갑자기 발병하여 심각한 증상을 유발할   [운영자 - 18.12.06 10:06:54]

  • 아이들에게 더 위험한 미세먼지

    아이들에게 더 위험한 미세먼지 겨울이 되면 어른들은 호빵, 붕어빵, 스케이트와 같은 추억을 떠올리지만 요새 아이들에게 겨울의 추억은 마스크를 써야 하는 황사,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의 환경오염이 심한 계절이 아닐까 합니다. 미세먼지가   [운영자 - 18.12.06 10:04:24]

  • 겨울에 더 위험한 고혈압, 합병증을 예방하는 생활 수칙

    겨울에 더 위험한 고혈압 합병증을 예방하는 생활 수칙 겨울은 고혈압 환자들의 혈압 관리가 중요해지는 때이다. 혈압은 날씨에 영향을 받는다. 기온이 내려가면서 피부의 혈관이 좁아져 혈압이 올라가는데 찬 공기에 노출되는 아침이나 저녁, 급격  [운영자 - 18.12.04 10:36:00]

  • 추운 겨울, 더욱 괴로운 치질의 원인과 예방

    추운 겨울, 더욱 괴로운 치질의 원인과 예방 치질하면 계절에 상관없는 질환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겨울 치질’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겨울에 더욱 기승을 부린다. 치질의 주요 증상인 치핵이 낮은 기온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이다. 모세 혈관  [운영자 - 18.11.27 09:17:24]

  • 아침마다 얼굴 붓기

    아침마다 얼굴 붓기 날씨가 추워지면서 체중조절을 위해 오시는 여성 환자분들을 보면, 많은 분이 체중증가만 호소하지 않고 부종에 대한 말씀을 합니다. 아침, 또는 저녁만 되면 유독 얼굴, 손발이 붓고 살로 이어지는 것 같다고 하십니다. 심한   [운영자 - 18.11.22 09:21:40]

  • 건강한 생활습관, 절주 실천

    건강한 생활습관, 절주 실천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살고 싶은 꿈을 가지고 있다. 이런 꿈은 주어지는 축복이 아니라 노력을 통해 성취하여야 하는 노력의 결실이다. 이러한 행동들을 건강한 생활습관이며 대표적으로 금연, 절주, 건강한 식습관 및   [운영자 - 18.11.22 09:20:28]

  • 면역력 떨어지는 계절, 수두 주의보

    면역력 떨어지는 계절, 수두 주의보 최근 수두와 유행성 이하선염(볼거리) 유행 시기가 돌입하면서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는 매년 이들 질환의 환자가 증가하는 겨울철을 맞아 어린이에게 예방접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운영자 - 18.11.20 09:38:48]

  •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하세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하세요! 11월부터 노로바이러스 기승… 손씻기·익혀먹기 중요 노로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을 맞아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감염 방지를 위한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5년간(1  [운영자 - 18.11.15 09:08:46]

  • 성장기 자녀의 키와 척추 측만증

    성장기 자녀의 키와 척추 측만증 현대 사회에서 외모의 조건 중에 큰 키가 빠지지 않게 되면서 성장기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 자녀의 키는 중요한 관심사이다. 의외로 척추에 이상이 있어도 키가 잘 크지 않는 경우가 많다. 척추가 휘거나 변형이 생  [운영자 - 18.11.13 09:26:32]

  • 소아 야뇨증, 소변가리기

    소아 야뇨증, 소변가리기 가을 겨울이 되면 아이 키우는 부모로서 또 하나의 힘든 점은 야뇨입니다. 소변 가리기를 해야 하지만 가을 겨울철은 혹시라도 이불에 실수할까 봐 엄두를 못 내는 계절입니다. 소아야뇨에 경우 방광 조절이 가능한 만 5세  [운영자 - 18.11.08 09:26:05]

  • 성대를 보호하는 생활습관은

    성대를 보호하는 생활습관은 몸에서 목소리를 내는 데 가장 중요한 기능을 하는 곳이 성대다. 성대는 남성은 보통 1초에 120~150번, 여성은 200~250번 진동하면서 소리를 낸다. 성대는 보통 말을 많이 하거나 소리를 지를 때 피로감을 느끼고 건조  [운영자 - 18.11.08 09:24:27]

  • 소리 없는 뼈 도둑, 골다공증의 원인과 예방

    소리 없는 뼈 도둑, 골다공증의 원인과 예방 초고령 사회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 골다공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대한골대사학회의 자료에 따르면 나이가 많을수록 골다공증이나 골감소증이 크게 늘어났으며   [운영자 - 18.11.06 10:3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