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아이들을 위하여] 손 편지가 그리워지는 요즘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1.08 09:29:46
  • 추천 : 0
  • 조회: 244

손 편지가 그리워지는 요즘에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문득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 시의 일부를 끄적거려 보고 싶은 이 가을이 그저 속절없이 지나가 버리는 것 같아 너무 아쉬운 요즘이다. 이맘때면 한 번쯤 손편지를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나만의 생각일까?


가끔 학생들의 글 쓰는 모습을 보노라면 연필 잡는 모습도 서툴지만 글씨 쓰는 것을 무척 힘들어하는 모습을 자주 본다.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바뀌어버린 학습 환경은 우리에게 편안함을 가져다주기도 하였지만 한 번쯤 붙잡고 싶은 옛것들을 많이 빼앗아가기도 하였다고 생각된다. 그중 가장 붙잡고 싶은 옛것 중 하나가 바로 손편지의 추억이다. 몇 번의 이사를 다니면서 많은 것들을 처분하였지만 끝내 버리지 못하고 신주단지처럼 들고 다니는 것이 과거 친구 또는 아내와 수줍게 주고받았던 손편지 꾸러미이다. 나의 손편지를 받고 좋아할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한자씩 써 내려가는 과정도 즐거웠지만 언제쯤 그리운 이에게 나의 마음이 전달될까 하며 조마조마하게 기다리던 그 시간도 무척 애틋했던 기억으로 남아있다. 요즘 학생들은 디지털 세대에 맞는 나름의 방식으로 의사 표현과 감정표현을 하고 있겠지만 뭔가 아쉬움이 남는 건 이미 아재가 되어버린 나만의 촌스러운 감성일지도 모르겠다.

 

요즘은 하루가 멀다 하고 다양한 수업 교구들과 교재들이 쏟아져 나온다. 어떤 교구와 교재가 좋고 나쁨을 떠나 선택하는 것 자체가 이미 큰 숙제가 되어버렸다. 형, 누나에게 물려받아 손끝에 침을 발라가며 읽던 그 낡은 참고서들은 이제 중고책방에서도 찾기 힘든 골동품이 된 지 오래다. 풍족해서가 아니라 따듯해서 더 소중했던 추억들이다.


문득 생각해본다. 기술의 발달이 사람의 삶을 이롭게만 할까? 바야흐로 정보의 홍수 시대다. 그에 따른 지식 축적의 속도와 양은 가늠하기 힘들 정도다. 스마트폰의 편리함으로 인해 어느새 서로 마주 보고 이야기하던 풍경이 점차 사라져 가는 것 같아 아쉬울 때가 많다.
요즘의 학생들이 우리의 학습방법과 환경을 답습할 필요까진 없겠지만 이 가을 손편지 한 통 써보고 싶은 감성과 예쁜 글씨를 쓰기 위해 필체 연습하던 시간 정도는 물려주고 싶다는 고리타분한 욕심이 드는 계절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매드,  내 인생, 방치하지 않습니다

    매드 지은이 클로이 에스포지토 펴낸곳 북폴리오 모든 사람들을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몰고 가는 자매간의 생존 게임! 똑같은 외모를 지닌 쌍둥이 자매 ‘엘리자베스’와 ‘앨비나’. 언니인 엘리자베스가 그야말로 완벽한 삶을 살고 있는 반면, 동생인 앨비나는 노숙과 다를 바를 없는 셰어하우스에서 목적도 계획도 없이 늘 술에 취해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태어난 이후로 부모에게서도 차별대우를 받으며 늘 언니의 그림자로   [운영자 - 19.03.18 08:54:16]

  • 3월 셋째주

    1위 봉제인형 살인사건 다니엘 콜 / 북플라자  [운영자 - 19.03.18 08:51:51]

  • 혹시

      [운영자 - 19.03.14 09:02:22]

  • 천천히 조금씩 너만의 시간을 살아가  , 빈곤의 여왕

    천천히 조금씩 너만의 시간을 살아가 지은이 유지별이 펴낸곳 다산북스 확실한 꿈도 계획도 없고, 아직 좋아하는 게 뭔지도 모르겠지만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열아홉의 꿈과 스물의 낭만. 누구에게나 학창 시절의 추억이 있다. 내일을 알 수 없어 두렵고 괴로운 순간이, 가슴속에 뜨거운 꿈이 가득해 설레던 나날들이 있었다. 확실한 꿈도 계획도 없이 방황하는, 연약하지만 무모해서 더 아름답고 빛나던 그 시절이 이 책 ‘천천  [운영자 - 19.03.11 17:23:57]

  • 3월 둘째주

    1위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 스님 / 수오서재  [운영자 - 19.03.11 17:22:15]

  • 그릇이 크다

      [운영자 - 19.03.07 09:13:41]

  • (대학) 교 내 괴롭힘

      [운영자 - 19.02.28 09:35:25]

  • 초예측, 마음이 살짝 기운다

    초예측 지은이 유발 하라리 펴낸곳 웅진지식하우스 세계 석학들의 대담한 고찰을 통해 인류의 미래를 위한 최선을 길을 찾다! 20세기 부와 평화를 담보했던 기성 체제는 빠른 속도로 무너져 내리고, 인류 문명이 질적으로 완전히 다른 국면에 진입할 순간이 머지않아 보이는 지금, 몇몇 숫자와 조어로 포장된 단기 예측보다 변화의 방향과 강도를 입체적으로 분석해 미래를 적극적으로 사유할 수 있게 돕는 지혜가 절실하게 필요  [운영자 - 19.02.25 17:30:08]

  • 2월 넷째주

    1위 아가씨와 밤 기욤 뮈소 / 밝은세상  [운영자 - 19.02.25 17:28:14]

  • 나는 여성이고 독립운동가입니다  , 로그 메일

    나는 여성이고 독립운동가입니다 지은이 심옥주 펴낸곳 우리학교 3·1운동 그 후 100년, 왜 우리는 여전히 유관순 열사만 기억할까? 함께 투쟁했던 조선의 여성들은 왜 기억과 기록에서 사라졌을까? ‘나는 여성이고, 독립운동가입니다’는 역사의 그림자에 갇혀 있던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소개하는 책이다. 독립운동의 활동 범위와 역할에 따라 7가지 카테고리로 구분하여 40개 꼭지를 통해 소개되는 각각의 이야기는 간결하고   [운영자 - 19.02.18 09:55:07]

  • 2월 셋째주

    1위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 스님 / 수오서재  [운영자 - 19.02.18 09:52:43]

  • (직장 내) 갑질

      [운영자 - 19.02.14 18:00:39]

  • 싱글몰트 사나이. 1, 경험 수집가의 여행

    싱글몰트 사나이. 1 지은이 유광수 펴낸곳 휴먼앤북스 연관성 없이 이어지는 정교한 목적 살인의 범인은 누구인가? 연세대학교에서 고전문학을 가르치면서, 한중일 민족주의자들의 대결을 그린 역사추리소설 ‘진시황 프로젝트’로 상금 1억 원의 제1회 대한민국 뉴웨이브문학상을 수상한 작가 유광수의 초대형 스릴러 ‘싱글몰트 사나이’제1권. 과거엔 능력 있는 형사였지만 지금은 공황장애에 시달리는 대학교 시간강사인 강태혁.   [운영자 - 19.02.11 16:12:31]

  • 2월 둘째주

    1위 트렌드 코리아 2019 김난도 / 미래의창  [운영자 - 19.02.11 16:10:58]

  • 문단속

      [운영자 - 19.02.07 11:2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