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한방Talk(유동한한의원)] 소아 야뇨증, 소변가리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1.08 09:26:05
  • 추천 : 0
  • 조회: 27

 

소아 야뇨증, 소변가리기

 

가을 겨울이 되면 아이 키우는 부모로서 또 하나의 힘든 점은 야뇨입니다. 소변 가리기를 해야 하지만 가을 겨울철은 혹시라도 이불에 실수할까 봐 엄두를 못 내는 계절입니다.  
소아야뇨에 경우 방광 조절이 가능한 만 5세 이후에도 수면 중에 무의식적으로 소변을 보는 증상을 말합니다. 만 5세가 지났고 3개월간 매주 2회 이상 새벽 소변을 보고 있다면 야뇨 진료를 받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


실제 통계적으로 10~15%의 소아는 만 5세가 되어도 아직 소변을 가리지 못하며 이들 중 대부분은 증상이 좋아지지만 1% 정도는 15세가 되어도 가리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한 번도 소변을 가리지 못한 경우 일차성 혹은 지속성 야뇨라고 하며, 6개월 혹은 1년간 소변을 가리다가 다시 실수하는 경우는 이차성 혹은 퇴행성 야뇨라고 합니다.
야뇨의 증상으로도 일차성, 이차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일차성 야뇨는 유전, 수면장애, 방광 용적의 감소, 발달지체 등이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이차성 야뇨는 요로감염이나 이사, 부모의 불화, 동생의 출생 등 심리적 요인이 주된 원인이 됩니다.


이차성의 경우 치료가 어렵지 않고, 심리적인 원인에 따라 좋아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재발 위험이 높아 꾸준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일차성의 경우 치료 기간을 상당히 길게 볼 필요가 있습니다. 한방에서는 소아야뇨를 선천적으로 신기(腎氣)가 부족하거나 체질이 허약하여 이로 인해 방광이 차가워져서 소변을 잡아두질 못하고 쉴 새 없이 실수하는 것으로 진단합니다.


한약으로는 축천환(縮泉丸), 육미지황원(六味地黃丸元) 계통의 처방을 사용하며 심리적 원인인 경우에는 시호가용골모려탕(柴胡加龍骨牡蠣湯)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평소에 오미자(五味子)나 산수유(山茱萸), 복분자(覆盆子) 등을 꿀에 재워 틈틈이 따뜻한 물에 타서 먹이면 신장기능과 소변 기능에 도움이 됩니다.


야뇨를 치료함에 있어 체벌을 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부모로서 답답하고 화가 날 수도 있지만 아이 또한 그에 대한 스트레스가 많고 두려움과 불안감이 많다는 점도 꼭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야뇨 치료에 있어서 먼저 아이의 협조를 구하고 치료에 대한 반응을 알 수 있도록 배뇨일지를 작성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야뇨 치료의 시작입니다. 가능한 취침 전에 소변을 보게 하는 것이 필요하며 또한 낮에 소변을 보고자 할 때 단계적으로 참는 훈련을 하여 방광의 용적을 늘이고 자율신경을 단련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하세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하세요! 11월부터 노로바이러스 기승… 손씻기·익혀먹기 중요 노로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을 맞아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감염 방지를 위한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5년간(1  [운영자 - 18.11.15 09:08:46]

  • 성장기 자녀의 키와 척추 측만증

    성장기 자녀의 키와 척추 측만증 현대 사회에서 외모의 조건 중에 큰 키가 빠지지 않게 되면서 성장기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 자녀의 키는 중요한 관심사이다. 의외로 척추에 이상이 있어도 키가 잘 크지 않는 경우가 많다. 척추가 휘거나 변형이 생  [운영자 - 18.11.13 09:26:32]

  • 소아 야뇨증, 소변가리기

    소아 야뇨증, 소변가리기 가을 겨울이 되면 아이 키우는 부모로서 또 하나의 힘든 점은 야뇨입니다. 소변 가리기를 해야 하지만 가을 겨울철은 혹시라도 이불에 실수할까 봐 엄두를 못 내는 계절입니다. 소아야뇨에 경우 방광 조절이 가능한 만 5세  [운영자 - 18.11.08 09:26:05]

  • 성대를 보호하는 생활습관은

    성대를 보호하는 생활습관은 몸에서 목소리를 내는 데 가장 중요한 기능을 하는 곳이 성대다. 성대는 남성은 보통 1초에 120~150번, 여성은 200~250번 진동하면서 소리를 낸다. 성대는 보통 말을 많이 하거나 소리를 지를 때 피로감을 느끼고 건조  [운영자 - 18.11.08 09:24:27]

  • 소리 없는 뼈 도둑, 골다공증의 원인과 예방

    소리 없는 뼈 도둑, 골다공증의 원인과 예방 초고령 사회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 골다공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대한골대사학회의 자료에 따르면 나이가 많을수록 골다공증이나 골감소증이 크게 늘어났으며   [운영자 - 18.11.06 10:39:44]

  •  환절기 감기가 아니다! 부비동염의 예방과 치료

    환절기 감기가 아니다! 부비동염의 예방과 치료 부비동은 코의 기능을 보조하는 역할을 하는 곳으로, 코 주위 뼛속에 비어있는 공간을 말한다. 눈 위쪽, 눈 아래쪽, 코 깊숙한 곳에 위치한다. 코 안쪽 공간인 비강과 작은 구멍(자연공)을 통해 연결  [운영자 - 18.10.30 09:11:11]

  • 수능에 도움 되는 한약재

    수능에 도움 되는 한약재 해마다 추석이 지나면 얼마 남지 않는 수능으로 많은 수험생이 가장 긴장되고 스트레스가 많이 쌓일 시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올해는 유독 더운 여름으로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있을 법한데 올해는 겨울도 혹한이 예상되어  [운영자 - 18.10.25 09:30:46]

  •  ‘마음챙김’으로 건강한 체중만들기

    ‘마음챙김’으로 건강한 체중만들기 건강한 체중이란 무엇일까? 너무 말라도 문제이고 너무 뚱뚱해도 문제이다. 건강한 체중에서 많이 벗어날수록 질병에 쉽게 걸리고 수명이 짧아진다. 건강한 체중의 기준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경제 발전에 따라   [운영자 - 18.10.25 09:28:45]

  • 환절기, 예방 접종으로 대비하는 독감

    환절기, 예방 접종으로 대비하는 독감 감기와 비슷한 질환으로 오해하기 쉬운 독감은 감기와는 엄연히 다르며 독감 예방 접종으로 대비할 수 있는 질환이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 5세 이하 유아나 어린이, 심혈관계·호흡기계·신장 등의 만성질환  [운영자 - 18.10.23 09:16:55]

  •   수확의계절 농부의 건강부터 시작된다

    수확의계절 농부의 건강부터 시작된다 조선대병원 작업환경의학과의 조사에 따르면 농업인의 70%는 하루 4시간 이상 몸을 구부리고 일한다. 그만큼 무릎과 허리, 척추 등에 무리가 가기 마련. 또 종일 쬐는 뜨거운 햇볕도 보이지 않는 위험 요인이  [운영자 - 18.10.18 08:46:34]

  • 역류성 후두염

    역류성 후두염 ‘목소리가 변한다’, ‘ 가래는 없는데 잔기침이 난다’, ‘가슴에 통증이 있다’, ‘목 안이 불편하고 잡아당기는 것 같다’, ‘ 목에 걸린 것 같은 이물감이 있다’ 만약 이런 증상이 있다면 어떤 기관에 문제가 있을까? 보통 호  [운영자 - 18.10.16 09:21:07]

  • 사회생활을 어렵게 하는 탈모 예방방법은?

    사회생활을 어렵게 하는 탈모 예방방법은? 중년 남성의 대표적인 질환으로 알려졌던 탈모. 하지만 이제는 연령이나 성별과 무관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작년을 기점으로 국내 탈모 인구가 1,  [운영자 - 18.10.11 09:23:08]

  • 가을철 알레르기성 비염

    가을철 알레르기성 비염 환절기가 시작되고 나서 비염으로 고생하는 분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특히 춘천의 지역적 특성상 습한 기운이 한기를 만나 코를 더 자극하기에 코 막힘 또는 결막, 점막 등의 염증으로 나타납니다. 때문에 춘천으로 이사  [운영자 - 18.10.11 09:19:00]

  • 허리 통증 조심! 허리 디스크의 원인과 예방

    허리 통증 조심! 허리 디스크의 원인과 예방 대표적인 허리 통증의 주범으로는 허리 디스크를 들 수 있다. 허리 디스크의 정확한 질환 명칭은 ‘요추 추간판 탈출증’이다. 척추 뼈 사이에 들어 있는 물렁뼈를 디스크 즉 ‘추간판’이라고 하는데,   [운영자 - 18.10.02 10:06:46]

  • 간염에 대한 잘못된 편견을 버리자!

    간염 에 대한 잘못된 편견을 버리자! ‘세계 간염의 날(World Hepatitis Day)’은 지난 2010년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제정된 것으로, 전 세계적인 간염 건강캠페인이다. B형 간염 바이러스를 발견한 블룸버그 박사를 기리기 위해 그의 생일인 7  [운영자 - 18.09.27 09:1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