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통증의 추억(연세통증의학과)] 나이보다 먼저 ‘살’ 때문이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12 17:16:29
  • 추천 : 0
  • 조회: 17

나이보다 먼저 ‘살’ 때문이야~

 

  병원이 통증의학과인만큼 나이 드신 분이 주로 오시지만, 그래도 하루에 몇 분씩은 젊은 분들이 내원하십니다. 여기서 ‘젊은 분’이라 함은 50세에서 열 살 정도 위·아래 되시는 환자 말씀입니다. 이 분들 중에 특히 붓고 아파하셨던 세분이 있었습니다. 그 분들은 서로 아는 사이도 아니었지만, 저를 대하는 태도만큼은 자매처럼 닮아있었습니다. 저를 만만히(?) 여기며 편하게 말하시고 재밌으면서도 유쾌한 분들이셨습니다. 또 희한하게 닮은 점은 동그스런 얼굴에 둥그런 몸매를 가지셨다는 것이었습니다. 벌써 감 잡으셨다고요?


  안녕하세요. 이제 다사다난했던 2016년은 지나가고 붉은 닭 정유년의 해가 밝았습니다. 올 한해는 무탈하길 바라며, 위의 이야기를 이어가겠습니다. 바로 그렇습니다. 위에 나오는 세분은 별다른 무릎관절의 외상 없이 또한 류마티스 관절염과 같은 전신적 관절질환 없이 생긴 무릎관절의 부종과 통증이 나타나는 이차성 관절염입니다. 여기서 이차성이라는 말은 나이 먹는 것 외의 다른 요소 때문에 생긴 관절염이라는 뜻입니다. 즉 다른 요소라는 것은 살이 찐 것, 좀 많이 나가는 몸무게, 그리고 전신적 비만 등이 있겠습니다. 몸무게가 늘어날수록 관절도 튼튼해지면 좋으련만 안타깝게도 그렇지 않은 모양입니다. 그래서 기계적인 압력이 증가하고 이는 무릎 연골을 빨리 상하게 하는 원인이 됩니다.


  그러던 중 한 분에게만 참 좋은 일이 생기고 말았습니다. 그건 바로 몸무게가 줄어들기 시작한 것이었습니다. 본래는 날씬한 몸매였다고 하셨으니, 원래대로 되돌아가신 거네요. 이와 함께 오는 그분의 애인 같은 남편의 어깨통증도 좋아지셨답니다. 아프다는 소리를 안 한다면서요. 저도 덩달아 기분 좋아지니 일석삼조 되겠습니다. 두 분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파이팅입니다. 하지만 이 글을 쓰는 지금도 다른 두 분을 생각하니 이 직업도 만만치 않다는 생각이 그림자처럼 다가옵니다. “살 좀 빼보세요!”라는 말은 두 분의 귀를 관통해서 진료실에서만 맴돌고 있습니다. 그저 흘려듣는다는 말이죠.


  그래도 다시 외쳐봅니다. “살은 우리의 적이다! 두 분 안주도 좀 줄이시고요!”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무릎 아프게 하는 산, 자전거, 마라톤 어떤 운동을 즐겨 하시나요? 운동 후 무릎 통증으로 저희 병원을 찾으시는 분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그중에 가장 많이 무릎을 아프게 했던 운동 순으로 나열해봅니다. 아마도 1위 청소, 2위 배드민턴, 3위 축  [운영자 - 17.01.19 17:50:25]

  • 우리 아기 간을 지켜요! 소아 간질환 예방과 대처방법

    우리 아기 간을 지켜요! 소아 간질환 예방과 대처방법 소아에게 간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바이러스, 유전, 대사질환, 자가면역성 등 다양한데 그중 가장 흔한 원인은 바이러스 감염이다. 최근에는 감염된 주사기 사용으로 인한 C형 감염이 급속히 느  [운영자 - 17.01.19 17:47:04]

  • 자꾸만 긁고 싶네… 겨울철 더욱 심해지는 피부 고민, 피부 건조증

    자꾸만 긁고 싶네 … 겨울철 더욱 심해지는 피부 고민,  피부 건조증   겨울철, 가려움증과 함께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는 건조한 피부 때문에 고민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다. 요즘처럼 강추위가 맹위를 떨치는 때는 증상이 더 심해져 병원  [운영자 - 17.01.17 17:22:10]

  • 나이보다 먼저 ‘살’ 때문이야~ 병원이 통증의학과인만큼 나이 드신 분이 주로 오시지만, 그래도 하루에 몇 분씩은 젊은 분들이 내원하십니다. 여기서 ‘젊은 분’이라 함은 50세에서 열 살 정도 위·아래 되시는 환자 말씀입니다. 이 분들 중에   [운영자 - 17.01.12 17:16:29]

  • 피로야 떠나라! 충분한 휴식, 규칙적 운동이 최고 비법

    이제는 이별할 때, 피로야 떠나라! 충분한 휴식, 규칙적 운동이 최고의 비법 피로는 체내에서 에너지를 만드는 대사 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경우 또는 어떤 이유로 인해 생성된 에너지의 사용을 방해받거나 빼앗기는 경우를 뜻한다. 이처럼 피로가   [운영자 - 17.01.12 17:15:18]

  • 멈추지 않는 기침, 만성기침

    멈추지 않는 기침, 만성기침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걱정이 많은 때 독감이나 일반적인 감기와는 달리 치료 후에도 기침이 잘 낫지 않고 계속된다면 만성기침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이번 시간에는 만성기침의 원인과 치료에 대해 알아본  [운영자 - 17.01.10 17:36:30]

  •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음주 스트레스 해소가 답!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음주 스트레스 해소가 답! 청소년들의 음주·흡연 폐해가 예상보다 훨씬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음주와 흡연을 하는 청소년의 상당수가 우울증 증세를 보이는 등 정서적 문제를 함께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운영자 - 17.01.05 17:19:10]

  • 겨울철 미세먼지의 습격,  건강을 지키는 생활 습관

    겨울철 미세먼지의 습격,  건강을 지키는 생활 습관    대기 오염 중 건강을 위협하는 것으로 봄철 황사가 대표 주자였다면 이제는 미세먼지가 그 자리를 대신하는 것 같다. 계절을 가리지 않고 닥치는 미세먼지는 특히 겨울철 오염  [운영자 - 17.01.03 17:41:42]

  • 간질환, 어디까지 알고 계세요?

    간질환, 어디까지 알고 계세요? 간질환의 다양한 형태 간은 음식물을 일차적으로 걸러내는 우리 몸의 수문장이다. 영양분의 대사와 저장, 단백질과 지질의 합성, 면역 조절 등 정상적인 신체 기능 유지에 필수적인 생화학적 대사 기능을 대부분 담  [운영자 - 16.12.29 10:21:15]

  • 아프다는 말을 다른 말로   무릎이 아파 병원에 오시는 분들과 이야기를 합니다.    “어떻게 오셨어요?” 이렇게 물으면 “무릎이 아파서 왔어요.” 또는 “누가 용하다고 가보라고 해서 왔어요.”, “누가요?”하고 되물으면 성함  [운영자 - 17.01.05 17:20:46]

  • 겨울철 차가운 손발로 더욱 고생하는  ‘수족냉증’

    겨울철 차가운 손발로 더욱 고생하는 ‘수족냉증’ 손발이 차가운 분들은 본의 아니게 가족이나 지인들을 깜짝 놀라게 한 경험이 있으실 것이다. 특히 요즘처럼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은 손과 발이 차가운 분들이 더 어려움을 겪는 계절이기도   [운영자 - 16.12.27 17:32:25]

  • 통증은 조절되어야 한다 “여기는 대기실이 왜 이렇게 썰렁해?” 하시며 들어오시는 분이 계셨습니다. “나라도 와야지 원”, “아 저쪽 병원에서 주사 맞으니깐 싹 좋아지던데?”하고 뒤이어 말씀하시더군요. 지금도 우리 병원에 물리치료를 받으  [운영자 - 16.12.29 10:22:27]

  • 침묵의 장기, 검사로 듣는 간의 소리

    침묵의 장기, 검사로 듣는 간의 소리 유형별 간 기능 검사 알아보기 간은 몸에서 가장 큰 장기다. 간의 무게는 보통 체중의 약 1/45을 차지하며 900~1,300g정도이다. 각종 대사작용, 제독, 분해·합성 및 분비를 담당하고 있다. 크기가 커서인지 간  [운영자 - 16.12.22 17:27:03]

  • 퇴행성 관절염은 ‘노는 게 약’

    퇴행성 관절염은 ‘노는 게 약’ 제가 오늘 만났던 사람들의 평균 연령은 65세 정도가 되는데요. 병원에서의 65세라는 의미는 일반사회와는 조금 다른 것 같습니다. 저한테는 “아직 좀 젊으신데?”라는 느낌이랄까요. 실제로 그 연세에 사십 중반  [운영자 - 16.12.21 17:33:17]

  • 한파와 함께 찾아온 독감

    한파와 함께 찾아온 독감   올해도 어김없이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되었다. 보건 당국은 2016년 12월 8일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는데 금년은 2010년 이후 가장 빠른 시기이다. 독감은 A형 또는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성이   [운영자 - 16.12.20 16:5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