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금융생활상식] 전화로 어리바리 사회초년생의 계좌를 노린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12 09:02:12
  • 추천 : 0
  • 조회: 206

사초생의 금융생활상식  #1.보이스피싱

전화로 어리바리  사회초년생의

계좌를 노린다



ㅣ직장인 여성 김 모(25)씨는 모르는 번호로 온 전화에 괜히 설레었다. 얼마 전 소개팅하기로 한 남자로부터 연락이 온 것이라 

ㅣ생각했기 때문이다. 휴대폰을 잠금 해제한 후 들려오는 낯선 남자의 목소리. “00경찰서인데요, 대구의 한 지역에서 

ㅣ조사하던 중 김 모씨의 통장이 발견됐습니다. 계좌 확인 좀 하실까요?” 보이스피싱이었다.





이럴 때 의심해라!



 


 Point 1. 전화로 정부기관이라며 자금 이체를 요구할 때


  경찰, 경찰, 금감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전화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정부기관이라 속인 후 범죄에 연루됐다며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하거나 안전조치 등을 명목으로 자금의 이체 등을 요구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다. 이러한 전화를 받는 경우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으로 전화해 사실 여부를 반드시 확인한다.


 Point 2.  대출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선입금 요구 시


  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어떠한 명목으로도 대출과 관련해 선입금하라고 요구하지 않으므로, 이러한 요구에 절대로 응해서는 안 된다.


 Point 3.  채용을 이유로 계좌 비밀번호 등 요구하면?


  기업의 정식 채용절차에서는 급여계좌 개설 또는 보안관련 출입증 등에 필요하다면서 체크카드 및 금융거래정보(비밀번호, 공인인증서, OTP 등)를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급여계좌 등록은 실제로 취업된 후에 이루어지는 것으로, 본인 명의 계좌번호만 알려주면 된다.


 Point 4.  가족 등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면 본인 확인 먼저


  가족 및 지인 등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유선으로 한 번 더 본인임을 확인한다. 만약 상대방이 통화할 수 없는 상황 등을 들어 본인 확인을 회피하고자 하는 경우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는 금전요구에 응하지 않는다. 


 Point 5.  출처 불명한 파일·이메일·문자는 바로 삭제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을 내려받거나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클릭하면 악성 코드에 감염되어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 악성 코드 감염은 금융거래 시 파밍 등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므로 이러한 파일이나 문자는 즉시 삭제한다.


 Point 6.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시 즉시 신고 후 피해금 환급 신청

 

  사기범에게 속아 자금을 이체한 경우, 신속히 경찰이나 해당 금융회사에 전화해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 조치를 한다. 조치 후 경찰서에 방문해 피해 신고를 하고, 금융회사에 피해금 환급을 신청한다. 해당 계좌에 피해금이 인출되지 않고 남아 있는 경우 피해금 환급제도에 따라 별도의 소송절차 없이 피해금을 되찾을 수 있다.



임수희 기자 leemsuhee@gmail.com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소액 보험금의 경우 서류 사본 제출해도 인정돼

    사초생의  금융생활상식 #23. 보험금 청구에 관한 팁 소액 보험금의 경우 서류 사본 제출해도 인정돼   100만원 이하 보험금은 진단서 사본제출된다   직장인 등의 경우 입·퇴원확인서 등 증빙서류를 준비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고, 서류를 발급할 때마다 비용을 지불해야 하므로 부담을 느낄 수 있다. 이러한 불편을 줄이기 위해, 보험회사들은 100만원 이하의 소액 보험금에 대해서 온라인, 모바일앱, FAX 등을 통해 사본으로 증빙서류를 제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운영자 - 17.11.23 17:28:39]

  • 신작영화 '꾼' & 개봉예정작

    꾼 <장르> 범죄                                                    <감독> 장창원 <출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개봉> 11월 22일   영화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   [운영자 - 17.11.23 17:17:57]

  • 부정청탁방지를 위한 국민연금공단의 노력

    특별기고 부정청탁방지를 위한 국민연금공단의 노력   1987년 10월 18일에 국민연금법에 근거하여 설립된 국민연금공단은 올해로 30년이라는 역사를 가지며 이제 어엿한 중년으로 들어서고 있습니다.   1988년 국민연금제도의 시행, 1993년 5인 미만 사업장 확대, 1995년 농어민촌 지역 확대, 1998년 전국민연금제도 시행 등 많은 제도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2011년 연금보험료 징수권한의 건강보험 이관 등 어려움을 경험했지만, 극복하며 성장했습니다.   국민연금제  [운영자 - 17.11.22 17:43:39]

  • 춘천시립청소년교향악단 제16회 정기연주회 개최

    춘천시립청소년교향악단 제16회 정기연주회 개최   춘천시립청소년교향악단(지휘자 채윤)이 11월 23일 오후 7시 30분 춘천문화예술회관에서 제16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경쾌한 캉캉 음악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오펜바흐의 지옥의 오르페우스 서곡으로 문을 연다. 이어 고전주의 시대의 양식을 완성하고 나아가 시대의 관습을 초월하는 음악적 혁신이 동시에 드러나는 베토벤 교향곡 3번 영웅을 연주한다.    이번 무대를 더욱 화려하게 장  [운영자 - 17.11.22 17:30:08]

  • 11월 셋째주

       [운영자 - 17.11.17 17:47:08]

  •  양극화의 골 점점 더 깊어진다

    양극화의 골 점점 더 깊어진다   어느 순간부터 많이 가진 자인 부유층과 많이 가지지 못한 자인 서민층이 형성되면서 양극화(兩極化)가 시작되었고 시간이 지날수록 그 차이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경제성장이 되면서 노력하면 절대적 빈곤을 넘어 나도 잘 살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거주용 집을 넘어 자산의 숫자를 더 늘리기 위한 투자용 집, 더 좋은 지역의 집을 찾기 시작하면서 더 많이 가진 자와 덜 가진 자의 양극화가 시작됐다.   최저임금 정책이 오히  [운영자 - 17.11.17 17:30:48]

  • 신작영화 '7호실' & 개봉예정작

    7호실 <장르> 블랙코미디                              <감독> 이용승 <출연> 신하균, 디오                              <개봉> 11월 15일 자영업자와 알바생, 갑과 을의 대결이 아닌 을들의 열혈생존극!    사는 게 스릴러, 한국 자본주의의 그늘을 소묘한 블랙코미디 ‘7호실’.  [운영자 - 17.11.17 17:27:26]

  • 11월 둘째주

       [운영자 - 17.11.10 17:08:46]

  • 보험금 제대로 지급해주는 회사인지 확인해보세요

    사초생의  금융생활상식 #22. 보험가입 시 유익한 5가지 지표 보험금 제대로 지급해주는 회사인지 확인해보세요   직장인 C씨는 5년 전 A보험회사의 상해보험에 가입했다. 그런데 얼마전 인터넷뉴스를 보다가 우연히 A보험회사가 보험금 지급에 인색하다는 기사를 봤다. 불안한 마음에 A사가 실제 보험금 지급 거절을 많이 하는지 알아보고 싶었으나 확인할 방법이 없어 곤란할 뿐이다.   ▲보험가격지수   보험회사별 동일유형 상품의 평균적인 가격을 100으로   [운영자 - 17.11.09 17:38:16]

  • 후분양제 도입이 될까

    김인만 소장이 짚어주는 부동산 흐름 후분양제 도입이 될까 후분양제란 무엇이고 어떤 장점이 있으며 또 문제점은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후(後)분양제란   우리나라는 아파트를 건축하기 전에 분양을 하는 선(先)분양제를 시행하고 있다.   선분양제는 건설회사가 토지를 확보한 후 건축 전에 사전 분양을 통해서 계약자들을 모집하고 계약자들이 낸 계약금과 2~3년의 공사기간 중 단계별로 내는 중도금, 입주시점에 내는 잔금을 받아 아파트를 건축하는 제도이다.   [운영자 - 17.11.03 17:1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