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한그릇 요리 대결] 기운이 쑥쑥 나리~ ‘미나리’ 배터리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11 17:15:21
  • 추천 : 0
  • 조회: 106

기운이 쑥쑥 나리~

‘미나리’ 배터리

 

 

  11월 하순부터 3월 하순이 제철인 미나리는 연중 수확되더라도 ‘겨울’ 미나리가 맛과 향이 훨씬 뛰어나다.


  한겨울 기운을 나게 해주는 ‘미나리’는 혈압을 낮춰주고 간의 활동에 도움을 줘 간기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 연말, 연초 술자리에 간을 고달프게 했다면 바로 ‘미나리’다. 무엇보다 춥다고 웅크리고 있어 ‘운동 부족’에 말 못하고 혼자 끙끙 겪는 ‘변비’ 예방에 좋다. 식이섬유가 많기 때문. 오늘은 어떤 미나리 요리가 맛있을까?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자료제공 농촌진흥청

 

 


미나리두부덮밥

 

불린 쌀(2컵), 미나리(5대), 두부(1모), 간장(2T), 올리고당(1/2T), 참기름(1t),
다진 마늘(1t), 검은깨(약간)

1 30분간 불린 쌀을 냄비에 담고 물(2컵)을 부어 끓어오르면 중간 불로 12분간 익힌 뒤 중약 불로 5분간 뜸을 들인다.
2 미나리는 송송 썰고, 두부는 씹는 맛이 살도록 듬성듬성 으깬다.
3 마른 팬에 두부를 넣어 물기가 없도록 중약 불로 볶는다.
4 간장, 올리고당, 참기름, 다진 마늘을 섞은 양념을 넣어 국물이 없어질 때까지 볶는다.
5 밥이 뜨거울 때 미나리를 넣어 섞는다.
6 그릇에 미나리밥을 담고 두부소보로를 얹은 뒤 검은깨를 뿌린다.

 


미나리황태무침

 

양파(1/4개), 미나리(1/2줌), 황태채(1줌) / 양념장 : 설탕(1t),
고추장(1+1/2T), 식초(1T), 매실액(1T), 간장(1/2T), 참기름(1t), 참깨(약간)

1 양념장을 만든다. 양파는 곱게 채 썰고, 미나리는 양파와 비슷한 길이로 썬다.
2 양파는 찬물에 담갔다 건져 매운맛을 뺀다.
3 황태채는 찬물에 가볍게 헹궈 물기를 짜낸 뒤 양념장(1/2분량)을 넣어 무친다.
4 양파, 미나리, 남은 양념장을 넣고 가볍게 버무린다.

 


미나리삼겹살찜

 

표고버섯(1개), 미나리(1줌), 대패삽겹살(200g), 깻잎(7장), 홍고추(1개),
다진 마늘(1t), 생강술(2T), 후춧가루(1/4t), 고춧가루(2t), 들깻가루(1T),
간장(2T), 매실액(2T)


1 표고버섯은 납작 썰고, 깻잎과 홍고추는 채 썰고, 미나리는 잎을 떼어낸 뒤 6cm 길이로 썬다.
2 대패삽겹살에 다진 마늘, 생강술, 후춧가루를 넣어 양념한다.
3 고춧가루, 들깻가루, 간장, 매실액을 섞어 양념장을 만든다.
4 찜기에 김이 오르면 대패삼겹살을 깔고 버섯과 미나리를 얹는다.
5 3분간 익힌 뒤 접시에 미나리, 대패삽겹살, 버섯을 담고 깻잎과 고추, 양념장을 얹는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초밥, 미지의 세계를 담아 한입

    시골쥐의 도쿄음식 초밥, 미지의 세계를 담아 한입   일본을 처음 찾는 만큼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초밥이었다. 그동안 먹어본 초밥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궁금했다. 시간이 갈수록 일본에서 먹는 초밥에 대한 환상은 늘었다. 특히 만화책과   [운영자 - 17.04.21 17:31:14]

  • 특별한 날을 더 특별하게 정성으로 꽃 피운 ‘카라케이크’

    특별한 날을 더 특별하게  정성으로 꽃 피운 ‘카라케이크’   근화동에는 ‘카라케이크’라는 팻말로 찾아오는 이들을 맞이하는 아담한 가게가 있다. 온화한 미소가 편안한 구현정 대표를 만났다.   이곳은 앙금플라워를 이용한 떡  [운영자 - 17.04.17 17:31:52]

  • 전주를 닮은 아사쿠사 길거리 음식

    시골쥐의 도쿄음식 전주를 닮은 아사쿠사 길거리 음식   아사쿠사는 도쿄 여행에서 추천받는 명소이다. 이곳에서 볼 수 있는 645년에 세운 절, 센소사는 도쿄에서 가장 큰 사찰로, ‘가미나리몬’이라는 이름의 거대한 정문은 널리 알려져 있  [운영자 - 17.04.14 17:09:26]

  • 춘곤증 달래는 요정 ‘달래’

    춘곤증 달래는 요정 ‘달래’   봄이 성큼 왔음을 알리는 식물 중 ‘달래’를 빼놓을 수 없다. 달래는 봄철 입맛을 돋우며 원기회복을 돕는 식품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봄에 찾아오는 불청객, 춘곤증을 떨치는 데도 달래는 도움이 된다. 산  [운영자 - 17.04.12 17:42:40]

  • 육질 좋은 갈비를 마음껏 즐기고 싶다면 무한갈비만세

    육질 좋은 갈비를  마음껏 즐기고 싶다면 무한갈비만세   지난 3월 11일 무한갈비만세 강원직영점이  퇴계동에 문을 열었다. 춘천에서는 처음 문을 열었지만, 이미 강원도 내에서 원주, 강릉, 동해에 체인점을 내고 활발하게 운영   [운영자 - 17.04.10 17:23:50]

  • 자판기로 취향 따라 주문, 라면과 카레가 낯설다

    시골쥐의 도쿄음식 자판기로 취향 따라 주문 라면과 카레가 낯설다   국내에서 외국 음식 중 가장 쉽게, 자주 접하는 음식은 일식이 아닐까 싶다. 일본 스타일을 그대로 옮겨온 돈가스나 길거리 음식 타코야끼 등 많은 메뉴와 인테리어가 스며  [운영자 - 17.04.07 17:47:55]

  • 알알이 노란 끌림, 쌀과 찰떡궁합 이루는 기장

    알알이 노란 끌림 쌀과 찰떡궁합 이루는 기장   쌀과 궁합이 가장 잘 맞는 ‘기장’은 밥으로 떡으로 접하기에 잘 어울리는 별미다. 노란 알맹이가 주는 영양분은 알차다. 단백질, 비타민A, 칼슘, 칼륨 등이 풍부하다. 기장은 역사 속 기록에  [운영자 - 17.04.05 17:45:51]

  • 장소가 내는 맛·음식 그 이상의 가치, 야구장 먹거리

    장소가 내는 맛  음식 그 이상의 가치 야구장  먹거리   음식은 음식 자체에도 어떤 맛을 내고 있는가도 중요하지만, 어디서 먹는가 역시 빼놓을 수 없다. 같은 김밥이라도 이동 중 급히 먹어치운 것과 야외에서 돗자리를 펴고 한가  [운영자 - 17.03.31 17:11:53]

  • 힘찬 기운이 불쑥! 쇠고기

    힘찬 기운이 불쑥! 쇠고기   쇠고기는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하다. 성장기 어린이에게는 성장발육을 촉진하는 데 좋고, 회복기 환자나 노인의 보양식품으로도 우수한 식품이다. 육즙의 감칠맛으로 입 안의 행복을 선사하는 쇠고기. 비타민과 섬  [운영자 - 17.03.29 17:39:15]

  • 폭 넓은 취향 모두 만족시킬 점심뷔페 에스엠이벤트·뷔페

    폭 넓은 취향  모두 만족시킬 점심뷔페 에스엠이벤트·뷔페 퇴계동에서 20여 년 동안 고객과 만났던 에스엠이벤트·뷔페가 동면 장학리로 이전했다.  이와 함께 고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한식 뷔페를 시작했다.  그동안 회관  [운영자 - 17.03.27 17:32:06]

  •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종로의 이미지는 ‘지긋한’ 오래됨이다.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이 탑골공원을 찾아 한낮의 고요함을 즐길 것 같은 느낌이 그렇다. 피맛골, 인사동 역시 분주한 길거리에서도  [운영자 - 17.03.24 08:58:20]

  • 다 같이 모여야 빛이 난다 당면&라이스페이퍼

    다 같이 모여야 빛이 난다 당면&라이스페이퍼   탱탱한 탄력을 느낄 수 있는 당면·라이스페이퍼. 하지만 혼자 먹지는 않는다. 특유의 맛을 지니기보다는 함께 조리하는 재료에 따라 다양하게 그 맛을 품는다. 씹는 맛이 살아있는 투명한   [운영자 - 17.03.21 17:54:33]

  • 추억이 감미료가 되는 맛, 만나분식

    추억이  감미료가 되는 맛, 만나분식 기자에게 중학생 때부터 줄곧 먹었던 떡볶이 집을 소개해주고 싶다고 했다. 신당동 유명 떡볶이집도 방문해 봤지만 다시 찾아야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이번에는 무슨 맛의 떡볶이길래 지하철을 타고   [운영자 - 17.03.17 08:42:09]

  • 세월이 낸 지혜, 시간이 낸 맛, 묵은나물

    세월이 낸 지혜 시간이 낸 맛 묵 은 나물   묵은나물은 전해에 말려뒀던 여러 가지 나물 재료를 물에 삶아 불렸다가 나물을 만들어 먹는 것이다. 겨우내 저장해 둔 말린 채소는 지역마다 달랐다. 산이 많은 곳에서는 취나물, 바닷가 지역에서  [운영자 - 17.03.15 08:52:14]

  • 부드러움의 끝판왕  양고기

    부드러움의 끝판왕,  양고기   양고기를 접한 것은 성인이 되고 나서도 한참 이후의 일이다. 친척이 사준 양꼬치였다. 말로만 듣던 노린내가 나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양꼬치를 먹게 됐는데, 그동안 자주 먹었던 소·돼지·닭과는 아  [운영자 - 17.03.13 16:2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