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이기자의 냠냠] 고사리가 빠지니 맘에 쏙 든 육개장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09 18:02:02
  • 추천 : 0
  • 조회: 131

고사리가 빠지니 맘에 쏙 든 육개장



  집에서 누워 TV 시청을 하던 중 일일 프로그램에서 육개장이 다뤄졌다. 


  육개장, 자주 찾아 먹는 음식은 아니지만 가끔 든든하게 한 끼 하고 싶을 때 간절해지는 메뉴다. ‘춘천에 육개장 맛집이 있었나?’라는 생각이 들어 엄마에게 물었다.


  이런 메뉴는 특히 중장년층이 선호하기 때문에 엄마의 추천 음식점이 실패 확률도 적다.


  그래서 찾은 곳 ‘육대장’. 한적한 장소에 있음에도 사람들의 대기인원이 많아 한참을 기다렸다.


  육개장을 꺼려했던 이유, 고사리. 그런데 이곳은 없다! 고사리를 닮은 양지고기만 있을뿐이다. 첫인상부터 매우 흡족하다. 매운걸 싫어하는 지인은 많이 나가는 ‘옛날 전통 육개장’ 대신에 ‘육개장 설렁탕’을 택했다. 맛을 보니 하얀 육개장이다. 스쳐지나가듯 본 메뉴판에서 미니 메뉴로 보쌈 한판이 땡기지만 참아본다. 이미 육개장 자체만으로도 든든한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국물은 정말이지 시원했다. 매콤함이 ‘네가 그동안 고단했구나’ 위로하며 목구멍을 쓰다듬어주는 기분이다. 역시 중요한 깍두기도 괜찮았다. 부추 절임을 가득 얹어 밥을 말아 먹으며 후루룩 소리에 허기도 녹아들고 전날의 피곤도 사라졌다. 반찬으로 나오는 달달한 오뎅 볶음도 행여나 먹다가 지루할세라 맛의 한 구석을 채우고 있다.


  ‘앞으로 육개장을 자주 먹게 될 것 같은데?’라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찰나, 함께 온 지인이 ‘이 집 정말 괜찮다’며 기자를 칭찬한다.


  기분 좋은 한낮의 배부름. 일상 속에서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런 거슬리는 것이 쏙 빠졌으면 하는 생각을 한다. 육개장으로 치면 고사리다. 그런 마음을 얼마든지 이해한다는 듯이 다가온 육개장 한 그릇. 음식으로 위로받는 일은 특별한 경험은 아니지만, 일상의 반창고 정도는 될 것 같다. 잘 먹었습니다!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종로의 이미지는 ‘지긋한’ 오래됨이다.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이 탑골공원을 찾아 한낮의 고요함을 즐길 것 같은 느낌이 그렇다. 피맛골, 인사동 역시 분주한 길거리에서도  [운영자 - 17.03.24 16:41:53]

  •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종로의 이미지는 ‘지긋한’ 오래됨이다.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이 탑골공원을 찾아 한낮의 고요함을 즐길 것 같은 느낌이 그렇다. 피맛골, 인사동 역시 분주한 길거리에서도  [운영자 - 17.03.24 08:58:20]

  • 다 같이 모여야 빛이 난다 당면&라이스페이퍼

    다 같이 모여야 빛이 난다 당면&라이스페이퍼   탱탱한 탄력을 느낄 수 있는 당면·라이스페이퍼. 하지만 혼자 먹지는 않는다. 특유의 맛을 지니기보다는 함께 조리하는 재료에 따라 다양하게 그 맛을 품는다. 씹는 맛이 살아있는 투명한   [운영자 - 17.03.21 17:54:33]

  • 추억이 감미료가 되는 맛, 만나분식

    추억이  감미료가 되는 맛, 만나분식 기자에게 중학생 때부터 줄곧 먹었던 떡볶이 집을 소개해주고 싶다고 했다. 신당동 유명 떡볶이집도 방문해 봤지만 다시 찾아야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이번에는 무슨 맛의 떡볶이길래 지하철을 타고   [운영자 - 17.03.17 08:42:09]

  • 세월이 낸 지혜, 시간이 낸 맛, 묵은나물

    세월이 낸 지혜 시간이 낸 맛 묵 은 나물   묵은나물은 전해에 말려뒀던 여러 가지 나물 재료를 물에 삶아 불렸다가 나물을 만들어 먹는 것이다. 겨우내 저장해 둔 말린 채소는 지역마다 달랐다. 산이 많은 곳에서는 취나물, 바닷가 지역에서  [운영자 - 17.03.15 08:52:14]

  • 부드러움의 끝판왕  양고기

    부드러움의 끝판왕,  양고기   양고기를 접한 것은 성인이 되고 나서도 한참 이후의 일이다. 친척이 사준 양꼬치였다. 말로만 듣던 노린내가 나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양꼬치를 먹게 됐는데, 그동안 자주 먹었던 소·돼지·닭과는 아  [운영자 - 17.03.13 16:20:32]

  • 구불구불 곱창을 먹다

    구불구불 곱창을 먹다 고불고불 인파를 헤치다   홍대.  사람 많기로 유명한 이곳은 서울에선 젊음의  상징하기도 한다. 불야성(不夜城)이라는 말은 여기만큼 어울리는 곳이 없다. 어둔 밤거리는 낮보다 사람이 많아진다. 지하철에  [운영자 - 17.03.10 09:23:03]

  • 봄기운 안고 푸르릇 기지개 풋마늘

    봄기운 안고 푸르릇 기지개  풋마늘 ‘아직 덜 여문 마늘’이란 뜻의 풋마늘은 이른 봄에 난다. 어린 잎줄기를 먹는 풋마늘은 매운맛이 강하지 않아 부드럽고 적당히 알싸하다. 봄을 타는지 자꾸만 하품이 난다면 ‘풋마늘’로 신체를 깨워보  [운영자 - 17.03.10 09:19:53]

  • 흐물흐물 무장해제~몸도 마음도 흐물해지는 ‘곰치’

    흐물흐물 무장해제~ 몸도 마음도  흐물해지는 ‘곰치’   ‘힘이 들어갔다’는 말은 좋을 때 쓰는 말이 아니다. 자연스럽지 못한 모습을 보고 힘을 빼라고 말하곤 한다. 운동을 할 때도, 다른 이에게 말을 걸 때도 ‘힘이 들어간’ 행동  [운영자 - 17.03.06 17:46:50]

  • 별일 없이 산다…집 떠나면 생각나는 음식, 김치찌개

    별일 없이 산다 집 떠나면 생각나는 음식, 김치찌개   친구들과 밖에서 돈 내고 사 먹기 아까운 음식에 ‘김치찌개’를 꼽았던 적이 있다. ‘집에서 언제든 먹을 수 있는데 왜 밖에서 사 먹지?’하는 생각에서였는데, 이상하게도 김치찌개를   [운영자 - 17.03.03 17:31:41]

  • 고소하고 따뜻해…두터운 겨울 이불 닮은  ‘두부전골’

    고소하고 따뜻해…두터운 겨울 이불 닮은  ‘두부전골’   점심시간 만난 분이 근처의 ‘정말 괜찮은 두부전골’을 소개한다고 했다. 얼마나 맛있는지에 대해 장황하게 설명을 듣다보니 ‘두부전골’이 평소의 내가 잘 선택하지 않는 메  [운영자 - 17.02.27 15:14:30]

  • 이국적 음식 앞두고 수다 한 판 멕시코 요리 ‘파히타’를 먹다

    이국적 음식 앞두고 수다 한 판 멕시코 요리  ‘파히타’를 먹다   이국적인 음식은 코부터 반응한다. 흔히 맡는 냄새가 아니기 때문에 누군가는 입구부터 망설이게 되고, 문을 열고 들어가 주문을 하기까지 꽤 많은 용기도 필요하다. 기  [운영자 - 17.02.24 17:36:01]

  • 하얀 쌀밥 한술, 하루의 힘 '쌀'

    하얀 쌀밥 한술,  하루의 힘  쌀 ,    쌀, 밀, 옥수수는 세계 3대 곡물이다. 그중에서도 세계 전체 인구의 34%(약 30억 명 추산)가 쌀을 주식으로 섭취한다. 더 말할 것도 없이쌀은 하루 한 끼라도 안 챙겨 먹으면 “면을 너무  [운영자 - 17.02.22 17:50:37]

  • 무엇을 원하든 다 있다네… 푸드코트의 매력에 풍덩!

    무엇을 원하든 다 있다네 푸드코트의 매력에 풍덩!   세상에 맛있는 건 왜 그리 많을까. 게다가 함께 식사해야 하는 사람과 메뉴 통일이 안 되면 이처럼 곤란할 수 없다. 둘 다 원하는 걸 먹고 싶은데…. 한 끼, 한 끼를 즐겁게 하고픈 마음은  [운영자 - 17.02.17 09:43:52]

  • ‘봄’ 몰고 오는 ‘봄동’

    발 동동 거리며 기다리고 있었니?     ‘봄’      몰고 오는     ‘봄동’   달짝지근하고 아삭한 봄동의 맛처럼, 봄은 그렇게 다가온다. 겨우내 추위를 이기는 싱그러움. 사각거리는 식감을 즐기다  [운영자 - 17.02.15 16:3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