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이기자의 냠냠] 고사리가 빠지니 맘에 쏙 든 육개장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09 18:02:02
  • 추천 : 0
  • 조회: 152

고사리가 빠지니 맘에 쏙 든 육개장



  집에서 누워 TV 시청을 하던 중 일일 프로그램에서 육개장이 다뤄졌다. 


  육개장, 자주 찾아 먹는 음식은 아니지만 가끔 든든하게 한 끼 하고 싶을 때 간절해지는 메뉴다. ‘춘천에 육개장 맛집이 있었나?’라는 생각이 들어 엄마에게 물었다.


  이런 메뉴는 특히 중장년층이 선호하기 때문에 엄마의 추천 음식점이 실패 확률도 적다.


  그래서 찾은 곳 ‘육대장’. 한적한 장소에 있음에도 사람들의 대기인원이 많아 한참을 기다렸다.


  육개장을 꺼려했던 이유, 고사리. 그런데 이곳은 없다! 고사리를 닮은 양지고기만 있을뿐이다. 첫인상부터 매우 흡족하다. 매운걸 싫어하는 지인은 많이 나가는 ‘옛날 전통 육개장’ 대신에 ‘육개장 설렁탕’을 택했다. 맛을 보니 하얀 육개장이다. 스쳐지나가듯 본 메뉴판에서 미니 메뉴로 보쌈 한판이 땡기지만 참아본다. 이미 육개장 자체만으로도 든든한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국물은 정말이지 시원했다. 매콤함이 ‘네가 그동안 고단했구나’ 위로하며 목구멍을 쓰다듬어주는 기분이다. 역시 중요한 깍두기도 괜찮았다. 부추 절임을 가득 얹어 밥을 말아 먹으며 후루룩 소리에 허기도 녹아들고 전날의 피곤도 사라졌다. 반찬으로 나오는 달달한 오뎅 볶음도 행여나 먹다가 지루할세라 맛의 한 구석을 채우고 있다.


  ‘앞으로 육개장을 자주 먹게 될 것 같은데?’라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찰나, 함께 온 지인이 ‘이 집 정말 괜찮다’며 기자를 칭찬한다.


  기분 좋은 한낮의 배부름. 일상 속에서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런 거슬리는 것이 쏙 빠졌으면 하는 생각을 한다. 육개장으로 치면 고사리다. 그런 마음을 얼마든지 이해한다는 듯이 다가온 육개장 한 그릇. 음식으로 위로받는 일은 특별한 경험은 아니지만, 일상의 반창고 정도는 될 것 같다. 잘 먹었습니다!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초밥, 미지의 세계를 담아 한입

    시골쥐의 도쿄음식 초밥, 미지의 세계를 담아 한입   일본을 처음 찾는 만큼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초밥이었다. 그동안 먹어본 초밥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궁금했다. 시간이 갈수록 일본에서 먹는 초밥에 대한 환상은 늘었다. 특히 만화책과   [운영자 - 17.04.21 17:31:14]

  • 특별한 날을 더 특별하게 정성으로 꽃 피운 ‘카라케이크’

    특별한 날을 더 특별하게  정성으로 꽃 피운 ‘카라케이크’   근화동에는 ‘카라케이크’라는 팻말로 찾아오는 이들을 맞이하는 아담한 가게가 있다. 온화한 미소가 편안한 구현정 대표를 만났다.   이곳은 앙금플라워를 이용한 떡  [운영자 - 17.04.17 17:31:52]

  • 전주를 닮은 아사쿠사 길거리 음식

    시골쥐의 도쿄음식 전주를 닮은 아사쿠사 길거리 음식   아사쿠사는 도쿄 여행에서 추천받는 명소이다. 이곳에서 볼 수 있는 645년에 세운 절, 센소사는 도쿄에서 가장 큰 사찰로, ‘가미나리몬’이라는 이름의 거대한 정문은 널리 알려져 있  [운영자 - 17.04.14 17:09:26]

  • 춘곤증 달래는 요정 ‘달래’

    춘곤증 달래는 요정 ‘달래’   봄이 성큼 왔음을 알리는 식물 중 ‘달래’를 빼놓을 수 없다. 달래는 봄철 입맛을 돋우며 원기회복을 돕는 식품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봄에 찾아오는 불청객, 춘곤증을 떨치는 데도 달래는 도움이 된다. 산  [운영자 - 17.04.12 17:42:40]

  • 육질 좋은 갈비를 마음껏 즐기고 싶다면 무한갈비만세

    육질 좋은 갈비를  마음껏 즐기고 싶다면 무한갈비만세   지난 3월 11일 무한갈비만세 강원직영점이  퇴계동에 문을 열었다. 춘천에서는 처음 문을 열었지만, 이미 강원도 내에서 원주, 강릉, 동해에 체인점을 내고 활발하게 운영   [운영자 - 17.04.10 17:23:50]

  • 자판기로 취향 따라 주문, 라면과 카레가 낯설다

    시골쥐의 도쿄음식 자판기로 취향 따라 주문 라면과 카레가 낯설다   국내에서 외국 음식 중 가장 쉽게, 자주 접하는 음식은 일식이 아닐까 싶다. 일본 스타일을 그대로 옮겨온 돈가스나 길거리 음식 타코야끼 등 많은 메뉴와 인테리어가 스며  [운영자 - 17.04.07 17:47:55]

  • 알알이 노란 끌림, 쌀과 찰떡궁합 이루는 기장

    알알이 노란 끌림 쌀과 찰떡궁합 이루는 기장   쌀과 궁합이 가장 잘 맞는 ‘기장’은 밥으로 떡으로 접하기에 잘 어울리는 별미다. 노란 알맹이가 주는 영양분은 알차다. 단백질, 비타민A, 칼슘, 칼륨 등이 풍부하다. 기장은 역사 속 기록에  [운영자 - 17.04.05 17:45:51]

  • 장소가 내는 맛·음식 그 이상의 가치, 야구장 먹거리

    장소가 내는 맛  음식 그 이상의 가치 야구장  먹거리   음식은 음식 자체에도 어떤 맛을 내고 있는가도 중요하지만, 어디서 먹는가 역시 빼놓을 수 없다. 같은 김밥이라도 이동 중 급히 먹어치운 것과 야외에서 돗자리를 펴고 한가  [운영자 - 17.03.31 17:11:53]

  • 힘찬 기운이 불쑥! 쇠고기

    힘찬 기운이 불쑥! 쇠고기   쇠고기는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하다. 성장기 어린이에게는 성장발육을 촉진하는 데 좋고, 회복기 환자나 노인의 보양식품으로도 우수한 식품이다. 육즙의 감칠맛으로 입 안의 행복을 선사하는 쇠고기. 비타민과 섬  [운영자 - 17.03.29 17:39:15]

  • 폭 넓은 취향 모두 만족시킬 점심뷔페 에스엠이벤트·뷔페

    폭 넓은 취향  모두 만족시킬 점심뷔페 에스엠이벤트·뷔페 퇴계동에서 20여 년 동안 고객과 만났던 에스엠이벤트·뷔페가 동면 장학리로 이전했다.  이와 함께 고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한식 뷔페를 시작했다.  그동안 회관  [운영자 - 17.03.27 17:32:06]

  •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종로의 이미지는 ‘지긋한’ 오래됨이다.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이 탑골공원을 찾아 한낮의 고요함을 즐길 것 같은 느낌이 그렇다. 피맛골, 인사동 역시 분주한 길거리에서도  [운영자 - 17.03.24 08:58:20]

  • 다 같이 모여야 빛이 난다 당면&라이스페이퍼

    다 같이 모여야 빛이 난다 당면&라이스페이퍼   탱탱한 탄력을 느낄 수 있는 당면·라이스페이퍼. 하지만 혼자 먹지는 않는다. 특유의 맛을 지니기보다는 함께 조리하는 재료에 따라 다양하게 그 맛을 품는다. 씹는 맛이 살아있는 투명한   [운영자 - 17.03.21 17:54:33]

  • 추억이 감미료가 되는 맛, 만나분식

    추억이  감미료가 되는 맛, 만나분식 기자에게 중학생 때부터 줄곧 먹었던 떡볶이 집을 소개해주고 싶다고 했다. 신당동 유명 떡볶이집도 방문해 봤지만 다시 찾아야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이번에는 무슨 맛의 떡볶이길래 지하철을 타고   [운영자 - 17.03.17 08:42:09]

  • 세월이 낸 지혜, 시간이 낸 맛, 묵은나물

    세월이 낸 지혜 시간이 낸 맛 묵 은 나물   묵은나물은 전해에 말려뒀던 여러 가지 나물 재료를 물에 삶아 불렸다가 나물을 만들어 먹는 것이다. 겨우내 저장해 둔 말린 채소는 지역마다 달랐다. 산이 많은 곳에서는 취나물, 바닷가 지역에서  [운영자 - 17.03.15 08:52:14]

  • 부드러움의 끝판왕  양고기

    부드러움의 끝판왕,  양고기   양고기를 접한 것은 성인이 되고 나서도 한참 이후의 일이다. 친척이 사준 양꼬치였다. 말로만 듣던 노린내가 나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양꼬치를 먹게 됐는데, 그동안 자주 먹었던 소·돼지·닭과는 아  [운영자 - 17.03.13 16:2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