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시골쥐의 서울음식] 역사가 고스란히 쌓인 진한 칼국수, 명동 교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06 17:44:31
  • 추천 : 0
  • 조회: 394

역사가 고스란히 쌓인  

진한 칼국수,  명동 교자

 

 

  서울 명동. 이곳에선 유난히 긴 줄을 서서 먹는 곳들이 군데군데 보인다.


  그 줄들은 잘 살펴보면 주로 외국인 관광객이 다수지만, 한국인들로 채워진 줄도 보인다. 칼국수의 신세계를 만날 수 있는 ‘명동 교자’가 그렇다. 이곳은 1955년부터 손님을 맞이했다.


  이름은 ‘교자’인데 다들 칼국수를 먹고 있는 광경은 이색적이다. 1인 1메뉴이기 때문에 둘이 가면 칼국수 하나에 만두 하나를 시켜 나눠먹으면 된다. 면이 부족하면? 무료로 무한정 면 리필, 밥 리필이 가능하니까 안심이 된다.

 


  윤기가 자르르한 칼국수는 국물 역시 기름지다. 만두의 육즙을 칼국수 국물로 마시는 기분이다. 칼국수 안에 얇게 숨겨진 만두를 찾아먹는 재미도 좋다.


  이곳은 자리를 골라 앉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찾는다. 앉아서 메뉴를 정하고 계산하면 바로 후식 껌과 함께 음식이 재빨리 나온다. 여유를 즐기며 먹기엔 다소 부족한 식사 환경이지만 그만큼의 불편을 감수하겠다는 듯 식당을 찾은 사람들은 미어진다.

 

 


  부른 배를 잡고 크리스마스를 맞이한 명동성당에 가본다. 일요일이어서일까, 관광객과 미사를 드리려는 사람들이 섞여 인산인해를 이룬다. 한국 최초의 성당으로 한국 현대사와 함께 해온 건축물이기도 하다. 이곳의 공식 명칭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명동교회’로 사적 제258호이다. 우리 문화유산을 느끼러 방문하기에 좋은 곳이다. 성탄을 맞이한 성당은 화려하고 따뜻하다. 고딕 건축 양식의 규범을 그대로 따라 건축사적 가치 역시 높은 건물이다. 웅장함을 느낄 수 있는 스테인드글라스, 파이프 오르간을 한눈에 담아본다. 역사를 빚은 만두와 역사적 장소, 음식과 장소가 잘 어울리는 주말의 휴식이다.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빵 위에 푸른 봄을 얹다 헬로데일리그린

    빵 위에 푸른 봄 을 얹다 헬로데일리그린   먹는 맛 외에도 ‘찍는 맛’이 중요해진 시대다. 소셜미디어의 활 약으로 특별히 예쁜 음식을 보면, 꼭 카메라를 먼저 갖다 댄다.  찍는 맛은 보는 맛과는 또 다른다. 눈으로 보기에 예쁘다고,  [운영자 - 18.04.27 08:44:57]

  • 종갓집 내림 음식 에서 찾은 봄

    시간 향기 가득한 전국 종가 맛집  종갓집  내림 음식  에서 찾은 봄 밥상의 미학으로 불리는 종가(宗家)음식. 농촌진흥청은 종가의 품격 있는 맛과 멋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종가 음식 맛집을 소개했다.    고즈넉한  [운영자 - 18.04.25 15:48:31]

  • 물에 넣은 고기도 맛있다 쌈촌

    춘천미식 물에 넣은 고기도 맛있다 쌈촌   ‘물에 넣은 고기는 싫다’는 말은 기자의 취향 그대로였다.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등 종류에 떠나서 주로 고기는 볶아서, 튀겨서 먹어야 한다는 비뚤어진 고칼로리 신념을 갖고 있었다. 같은 재  [운영자 - 18.04.20 08:36:35]

  •  내 몸을 푸르게 하는 초록 알맹이 녹두

    한그릇 요리대결 내 몸을 푸르게 하는 초록 알맹이 녹두 녹두는 칼슘 함량이 높고, 인, 철 등의 무기질과  비타민 B, K, E가 풍부하다.  더위를 먹거나 변비가 심할 때도 좋고  입안이 헐 때 먹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푸른   [운영자 - 18.04.18 08:39:46]

  • 헤매지 않아도 되는 맛  평양막국수

    헤매지 않아도 되는 맛 평양막국수 문의 257-9886    |   위치 명주길5번길 13-1   마땅히 식사할만한 곳이 없다고 생각했던 위치에서 괜찮은 음식점을 찾으면 이보다 기분 좋을 수 없다. 참새에게 들리는 새로운 방앗간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4.13 09:07:47]

  • 원기회복 오리고기 먹으리 오리

    한그릇요리대결 원기회복 오리고기 먹으리 오리   오리는 ‘육류계의 블루칩’이라고 불릴 정도로 다른 고기에 비해 유해한 기름이 적다. 체내의 독소를 제거하고 원기를 보충하니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식재료다. 또한 필수아미노산이   [운영자 - 18.04.11 08:44:13]

  • 내일 더 힘내야 해요  민물장어구이

    내일 더 힘내야 해요 민물장어구이 영산강민물장어   어쩌다 가끔 접할 수 있는 음식,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기자에게는 민물장어이다. 민물장어의 가격대가 워낙 높기도 하지만, 자주 선호하지도 않을뿐더러 젊은 사람에게는 약간의 사치(?)가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4.06 09:40:43]

  • 봄 내음 몰고 왔어요 머위순

    한그릇요리대결 봄 내음 몰고 왔어요 머위순   머위는 모내기 철의 반찬으로 많이 이용됐던 민속채소이다. 줄기는 약간 데친 후 껍질을 벗겨 무침으로, 어린 꽃은 튀김, 잎은 양념 무침, 껍질은 장아찌로 이용할 정도로 버릴 데 없는 봄 채소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4.04 16:41:28]

  •  한술에 타임머신 타고 떠나듯 '진미식당'

     # 춘천미식 한술에 타임머신 타고 떠나듯 진미식당   어릴 적부터 군것질을 즐겼다면, 학교 문방구에서 자주 사먹던 간식을 맛볼 때 갑자기 한참은 어려진 기분이 든다. 마찬가지로 그 나잇대에 어떤 음식을 먹었느냐에 따라 문득문득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3.30 08:45:21]

  • 봄철 약초로 건강·입맛 잡아볼까

    봄철 약초로 건강·입맛 잡아볼까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봄철 나른한 입맛을 잡아주고 건강도 책임지며 요리해 먹기에도 편한 약초로  땅두릅순, 갯기름나물, 도라지, 더덕 4종을 추천했다. 4종 모두 봄철 시중에서 구하기 쉽고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3.28 08:58:26]

  • 부드럽고 쫄깃한 곱창의 진면목, 황소돌곱창구이

     # 춘천미식 부드럽고 쫄깃한  곱창의 진면목 황소돌곱창구이   소 곱창과의 인연은 사촌언니의 소개로 시작됐다. 평소 즐겨가는 곳이라고 함께 온 곳이 바로 ‘황소돌곱창구이’였다. 그때 먹고 놀랐던 고소함은 ‘곱창이란 정말   [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3.23 10:29:41]

  • 고불고불 영양 덩어리 양배추

    한그릇 요리대결 고불고불 영양 덩어리  양배추 양배추 하면 바로 ‘위’가 떠오른다.  위 점막을 보호하고 위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기 때문에  양배추는 위장을 튼튼하게 지키는 음식으로 유명하다.  여기에 양배추의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3.21 08:41:46]

  • 칼국수 한 그릇의 온기 '일품칼국수'

    춘천미식 칼국수 한 그릇의 온기 일품칼국수:: 위치 사우로 170-1 문의 242-0032   봄을 불러오는 비가 자주 내린다. 쌀쌀하게 비가 내리는 날이면, 속을 따뜻하게 데울 것이 자연스레 떠오른다. 출출한 점심, 밀가루의 유혹을 떨치기 어렵다.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3.16 08:58:19]

  • 겨울을 뚫고 봄기운 담은 움파

     한그릇 요리대결 겨울을 뚫고 봄기운 담은 움파 움파는 겨울에 베어낸 줄기에서  자라나온 대파를 일컫는다.  대파는 식이섬유가 많고 항균작용이 뛰어난  알리신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면역력 증가에 좋다.  특히 대파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3.14 08:56:53]

  • 불맛 머금은 쫄깃함 큰길낙지볶음

    춘천미식 불맛 머금은 쫄깃함 큰길낙지볶음 문의 255-9294    |    위치 후평1동 717-17   매콤한 낙지볶음에 아삭아삭한 콩나물을 얹어 팍팍 비벼 먹으면, 이보다 화끈한 한 끼가 없다. 오동통한 낙지가 생각나는 날, 어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3.09 08:3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