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 [시골쥐의 서울음식] 역사가 고스란히 쌓인 진한 칼국수, 명동 교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06 17:44:31
  • 추천 : 0
  • 조회: 328

역사가 고스란히 쌓인  

진한 칼국수,  명동 교자

 

 

  서울 명동. 이곳에선 유난히 긴 줄을 서서 먹는 곳들이 군데군데 보인다.


  그 줄들은 잘 살펴보면 주로 외국인 관광객이 다수지만, 한국인들로 채워진 줄도 보인다. 칼국수의 신세계를 만날 수 있는 ‘명동 교자’가 그렇다. 이곳은 1955년부터 손님을 맞이했다.


  이름은 ‘교자’인데 다들 칼국수를 먹고 있는 광경은 이색적이다. 1인 1메뉴이기 때문에 둘이 가면 칼국수 하나에 만두 하나를 시켜 나눠먹으면 된다. 면이 부족하면? 무료로 무한정 면 리필, 밥 리필이 가능하니까 안심이 된다.

 


  윤기가 자르르한 칼국수는 국물 역시 기름지다. 만두의 육즙을 칼국수 국물로 마시는 기분이다. 칼국수 안에 얇게 숨겨진 만두를 찾아먹는 재미도 좋다.


  이곳은 자리를 골라 앉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찾는다. 앉아서 메뉴를 정하고 계산하면 바로 후식 껌과 함께 음식이 재빨리 나온다. 여유를 즐기며 먹기엔 다소 부족한 식사 환경이지만 그만큼의 불편을 감수하겠다는 듯 식당을 찾은 사람들은 미어진다.

 

 


  부른 배를 잡고 크리스마스를 맞이한 명동성당에 가본다. 일요일이어서일까, 관광객과 미사를 드리려는 사람들이 섞여 인산인해를 이룬다. 한국 최초의 성당으로 한국 현대사와 함께 해온 건축물이기도 하다. 이곳의 공식 명칭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명동교회’로 사적 제258호이다. 우리 문화유산을 느끼러 방문하기에 좋은 곳이다. 성탄을 맞이한 성당은 화려하고 따뜻하다. 고딕 건축 양식의 규범을 그대로 따라 건축사적 가치 역시 높은 건물이다. 웅장함을 느낄 수 있는 스테인드글라스, 파이프 오르간을 한눈에 담아본다. 역사를 빚은 만두와 역사적 장소, 음식과 장소가 잘 어울리는 주말의 휴식이다.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따뜻한 곰탕 한 그릇  그리운 날씨

    따뜻한 곰탕 한 그릇  그리운 날씨   영하의 날씨가 시작됐다.  추위에 오들오들 떨고 나면  뜨끈한 국물이 바로 생각난다.    우리에겐 맵지 않고 따뜻한 국물 음식이 많다. 갈비탕, 설렁탕, 순대국, 그리고 바로   [운영자 - 17.11.17 17:07:40]

  • 겨울에는 무 많이

    겨울에는 무 많이   김장에 빠질 수 없는 것이 배추 다음으로 바로 ‘무’이다. 겨울이 되면 생각나는 동치미는 군고구마와 찰떡궁합을 이룬다.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신다’의 김칫국은 동치미나 무김치 국물을 뜻하며,  [운영자 - 17.11.15 17:23:13]

  • 무슨 빵을 먹을까 고민 고민 하지마

    시골쥐의 군산음식 무슨 빵을 먹을까  고민 고민 하지마   도시마다 오래된 유명 빵집이 있다. 춘천도 맘모스빵으로 유명한 빵집이 있다. 이번에 간 곳은 전국 3대 빵집으로 일컫는 집 중 하나다. 3대 빵집은 3대 짬뽕처럼 의견이 분분하  [운영자 - 17.11.10 16:57:07]

  • 추운 날씨 꿀잠 부르는 대추

    추운 날씨 꿀잠 부르는 대추 단풍이 드는 가을, 대추도 붉게 익어간다.  찬바람에 여기저기 콜록대는 소리가 들리는 때,  대추차 한잔 어떨까.  진해제 효능을 지닌 대추는  신경 안정과 불면증 치료에도 효과적이다.  마  [운영자 - 17.11.08 16:59:27]

  • 낙지로 생생하게 기억하는 목포

    시골쥐의 목포음식 낙지로  생생하게  기억하는  목포   위에서 탕탕 두드려 낙지를 곱게 썬 낙지탕탕이야말로 낙지를 가장 신선하게 먹는 방법인 듯하다. 누군가에는 아직 살아 움직이는 수산물을 먹는다는 것이 처음에는 다  [운영자 - 17.11.03 17:11:33]

  • 가을을 노랗게 밝혀요  단호박

    가을을 노랗게 밝혀요  단호박 가을이 다가오면 해마다  10월 31일에 열리는 할로윈으로 인해  평소보다 호박 모양을 많이 보게 된다.  아일랜드에서는 할로윈마다 순무, 비트 혹은 감자 속을 파내서  불을 밝힌 ‘잭-오-  [운영자 - 17.11.01 17:20:00]

  • 한정식, 진지하게 따뜻하게 접근하다

    시골쥐의 남도음식 한정식,  진지하게 따뜻하게  접근하다   목포에서 남도 전통음식을 보존하고 계승, 발전하는 데 앞장섰다고 해 전라남도지사가 ‘남도음식명가’로 지정한 한식레스토랑을 찾았다. 1979년 문을 연 곳이다. 기존  [운영자 - 17.10.27 17:31:42]

  • 현명한 밥상 현미

    현명한 밥상 현미 벼의 껍질인 왕겨를 벗은 현미,  이를 찧어 만드는 백미와 달리 영양을 잔뜩 품었다.  발아현미는 백미보다 식이섬유가 3배, 칼슘이 5배,  비타민이 5배 더 함유되어 있다고.  섬유질이 풍부해 백미를 먹었을  [운영자 - 17.10.25 17:11:45]

  • 도깨비에게 홀리듯,  저녁이 어울리는 음식

    도깨비에게 홀리듯,  저녁이 어울리는 음식   해가 짧아졌다. 어두운 시간이 길어지는 계절이 오면, 날이 차니 멀지 않고 간단하게 짐을 챙겨 걸어 다니고 싶어진다. 멀리 가기도 싫고 동네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눈에 들어온 곳, 주택을   [운영자 - 17.10.23 17:41:54]

  •  내가 그린 떡갈비 밥상

    내가 그린 떡갈비 밥상   일상 속에서 매일 즐거움을 주는 웹툰은 이제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다. 종류도 다양하다. 말도 안 되는 상황으로 웃음을 자아내거나, 역사 상식에 도움이 되기도 하고 도깨비가 나오는 판타지까지 하나하나 손에 꼽  [운영자 - 17.10.20 17:01:05]

  • 세상을 바꾸는 달콤함 사과

     세상을 바꾸는 달콤함 사과   세계인의 대표과일 ‘사과’는 4,000년 이상 오랜 역사를 지니며 세계 곳곳에서 인류와 깊은 관계를 맺었다. 파리스의 사과, 뉴턴의 사과, 스티브 잡스의 사과 등 세상의 변화에 크게 기여하기도 한 사과.   [운영자 - 17.10.18 17:36:20]

  • 상상을 키우는 쉼,  풍성하게 한 상

    상상을 키우는 쉼,  풍성하게 한 상   기나긴 추석 연휴, 아쉬움 없이 보내기 위해 ‘밑으로, 밑으로’를 외쳤던 기자는 전라도 여행을 떠났다.    특별한 일정을 세우지 않고, 마음 가는 도시에 방문해 발길 닿는 대로 돌아다  [운영자 - 17.10.13 17:01:13]

  • 오랫동안  널리 사랑받는 심심산천에 도라지

    오랫동안  널리 사랑받는 심심산천에  도라지   민요로도 불리고 제사에 쓰인다. 친근한 식물인 ‘도라지’는 약재로도 널리 이용되는 약용식품이다. 식이섬유와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다. 쌉싸름하면서 아삭아삭해 날로 먹거나 말려  [운영자 - 17.10.11 17:32:17]

  • 발길 닿는 대로, 그 끝엔 함흥냉면

    발길 닿는 대로,  그 끝엔   함흥냉면   버스를 타고 내려 발길 닿는 대로 걷던 어느 주말, 서울 중앙시장이 보였다. 동대문, 남대문 시장과 함께 서울 3대 전통시장이라고 하는데 비해, 규모가 매우 크지는 않다. 신당역이 가  [운영자 - 17.09.29 16:40:39]

  • 단풍보다 미리 가 본 울릉도 여행 - 울릉도 맛 탐방

    여행도 식후경,  먹go 걷go 보go 먹go  단풍보다 미리 가 본 울릉도 여행 - 울릉도 맛 탐방   여행을 하다 보면 눈으로 즐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맛있는 음식으로 배를 채우는 것도 중요하다. 울릉도는 누구나 알다시피  울릉  [운영자 - 17.09.27 17:3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