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RSS RSS 주소 복사
  • 면역력 UP해주는 빨간 맛 강낭콩

    면역력 UP해주는 빨간 맛 강낭콩 빵이나 떡의 소로 많이 이용하는 강낭콩. 비타민 B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면역력을 높여  주고,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해 성장기 어린이에게 좋다. 식이섬유도 풍부하며, 파세올아  민이라는 성분이 흡수되는 열량의 양을 감소시켜주니 다이어트, 동맥경화 예방에도 도움  을 준다고. 빨간 콩 한 알에 담긴 영양분 톡톡히 즐기기 위해 어떤 요리로 만나볼까? 꿀강  [운영자 - 18.06.20 12:53:08]

  • 바삭바삭하고 뜨거운 유년시절 '별미당'

    # 춘천미식 바삭바삭하고 뜨거운 유년시절 별미당 아주 친숙한 음식인 튀김만두, 이 튀김만두가 춘천이라는 도시와 만나면 이곳이 자연스레 생각난다. 소개에 소개를 이어가며 1973년부터 지금까지 헤아릴 수 없는 사람들이 오가는 곳. 지금도 청소년부터 그맛을 기억하고 아이들을 데려오는 부모님까지 남녀노소 즐겨 먹는 ‘튀김만두’ 전문점이다. 기자의 경우 사촌언니가 단골 가게라며 처음 소개했는데, 그때의 한 입을 잊을  [운영자 - 18.06.19 08:53:32]

  •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이 그 자리 '함흥냉면옥'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이 그 자리  함흥냉면옥 춘천시청이 새롭게 세워지고, 인근의 풍경도 확 바뀌어버렸다. 좁았던 길은 넓어지고 주변의 환해진 모습에 ‘이곳이 정말 그곳인가?’싶을 정도다. 바뀐 것은 건물과 길인데, 아예 다른 시대로 돌입한 듯하다. 춘천 토박이로서 어색하면서도 신기하고, 놀랍기도 하다. 새롭게 생긴 신청사를 둘러보며, 그래도 여전히 남아있었으면 하는 것들은 늘 주변에서 오랫동안 역사를  [운영자 - 18.06.08 17:20:19]

  •  울적한 하루에 달콤함 한 방울 마카롱

    춘천미식 울적한 하루에  달콤함 한 방울  마카롱 코르메리 마카롱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달콤해진다. 색깔이 화려한 마카롱이 올망졸망 모여 있는 모습을 보면 마치 완구점에서 원하는 장난감을 손에 쥔 것처럼 흥분이 된다. 프랑스에서 온 이 디저트는 바삭한 크러스트와 달콤한 필링의 3단 구조로 이뤄지는데, 한국에서만 유행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마카롱에 대한 선호도가 함께 높아졌다고 한다. 마카  [운영자 - 18.06.01 10:20:40]

  • 달콤한 갈비의 추억 조선갈빗집

    달콤한 갈비의 추억  조선갈빗집 위치 삼천동 165 문의 256-4077 부모님의 생신 등 좋은 날을 앞두면  자식들은 ‘어딜 가지? 어떤 음식을 먹을까?’ 등  다양한 고민이 생긴다. 결혼하고 나서는 그러한 고민은 2배가 됐다.  우선 온라인에서 추천받은 춘천 음식점들을 추리기 시작했다. 이럴 때만큼 춘천사람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의 수많은 정보가 요긴하고 반가울   [운영자 - 18.05.25 09:13:52]

  • 해물이 내는 여름의 시원함 진주냉면 하연옥

    시골쥐의 진주음식 해물이 내는 여름의 시원함 진주냉면 하연옥 한창 평양냉면이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을 때, 새로운 냉면의 존재를 알았으니 바로 ‘진주냉면’이다. 북한에서 출간한 ‘조선의 민속전통’ 책에 ‘랭면 가운데서 제일로 일러주는 것이 평양랭면과 진주냉면이었다’는 내용이 나온다고 한다. 평양냉면은 직접 가서 현지음식으로 먹기 어려워도, 진주냉면은 직접 먹을 수 있지 않은가.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한달음에   [운영자 - 18.05.18 17:24:00]

  • 햇볕 머금고 달달하게 아삭 참외

    햇볕 머금고 달달하게 아삭  참외 전세계 유일하게 우리나라에서만 먹는 과일이 ‘참외’이다. 외국인이 한국에 방문하면 꼭 먹어봐야 할 과일로 유명해졌다. 달콤한 참외는 멜론과 분류학상으로는 같은 종이지만, 참외의 아삭한 식감은 따라올 수 없다. 요리로 더 새롭게 만나는 참외, 오늘은 어떤 참외 요리를 만나볼까?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자료제공 농촌진흥청 참외샐러드 ▶재료 : 참외  [운영자 - 18.05.16 17:26:33]

  •  봄철이 제철, 입맛이 솟다 죽순

    한그릇 요리대결 봄철이 제철, 입맛이 솟다 죽순   우리가 자주 먹는 식재료는 아니지만, 죽순은 조선시대 문헌인 증보산림경제와 임원경제지 등에서도 죽순밥, 죽순나물의 조리법이 수록돼 있을 정도로 예부터 먹었다. 식이섬유뿐 아니라 단백질 함량이 높고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효과적이다. 수확 후 시간이 지날수록 맛이 떨어져, 만약 생 죽순을 구매했다면 삶아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오늘은 어떤 죽순 요리로 밥  [운영자 - 18.05.09 09:31:30]

  • 소울푸드의 가벼움 우영야식

    소울푸드의 가벼움 우영야식   주로 ‘영혼’이라는 단어를 붙일 때, 거창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래서일까 ‘소울푸드’ 역시 엄청 화려한 음식이거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식이 아니거나 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되는데 기자에게는 반대다. 삶의 허기를 채우는 영혼의 레시피. 이런 거창한 위로를 자주 받기 위해서는 즐겨 먹는 음식이자 가까이 있는 음식이어야 한다고. 누군가에게는 엄마의 손  [운영자 - 18.05.04 09:42:55]

  • 밥상 위 하얀 영양 블록 '두부'

    한그릇 요리대결 밥상 위 하얀 영양 블록 두부 한국인의 훌륭한 단백질 공급원 ‘두부’는  요리법도 셀 수 없이 많다.  육류의 단백질보다 저렴하면서도  영양소와 맛이 좋으니 늘 가까이 하게 된다.  고소한 두부를 국, 찌개, 부침 등으로  익숙하게 먹고 있었다면  이번에는 새로운 두부의 변신을 시도해보자.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자료  [운영자 - 18.05.02 17:24:54]

  • 빵 위에 푸른 봄을 얹다 헬로데일리그린

    빵 위에 푸른 봄 을 얹다 헬로데일리그린   먹는 맛 외에도 ‘찍는 맛’이 중요해진 시대다. 소셜미디어의 활 약으로 특별히 예쁜 음식을 보면, 꼭 카메라를 먼저 갖다 댄다.  찍는 맛은 보는 맛과는 또 다른다. 눈으로 보기에 예쁘다고, 카메라에 모두 예쁘게 담기는 것이 아니기 때문. 사람만큼이나 사진빨을 받는 플레이팅이 있다. 이미지로 승부하는 온라인 속에서 찍는 즐거움은 맛 좋은 것을 먹는  [운영자 - 18.04.27 08:44:57]

  • 종갓집 내림 음식 에서 찾은 봄

    시간 향기 가득한 전국 종가 맛집  종갓집  내림 음식  에서 찾은 봄 밥상의 미학으로 불리는 종가(宗家)음식. 농촌진흥청은 종가의 품격 있는 맛과 멋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종가 음식 맛집을 소개했다.    고즈넉한 경치 속 고택에서 오랜 시간 전해 내려오는 종가의 귀한 음식을 맛보며 지친 심신을 치유할 수 있다.   종가 맛집은 상차림   [운영자 - 18.04.25 15:48:31]

  • 물에 넣은 고기도 맛있다 쌈촌

    춘천미식 물에 넣은 고기도 맛있다 쌈촌   ‘물에 넣은 고기는 싫다’는 말은 기자의 취향 그대로였다.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등 종류에 떠나서 주로 고기는 볶아서, 튀겨서 먹어야 한다는 비뚤어진 고칼로리 신념을 갖고 있었다. 같은 재료여도 어떻게 조리하느냐에 따라 칼로리도 맛이 확 달라진다. 맛과 칼로리는 일맥상통하는 것이 아닐까 의심될 정도로, 고기를 물에 넣어 삶아 조리하면 선호도만큼이나 칼로  [운영자 - 18.04.20 08:36:35]

  •  내 몸을 푸르게 하는 초록 알맹이 녹두

    한그릇 요리대결 내 몸을 푸르게 하는 초록 알맹이 녹두 녹두는 칼슘 함량이 높고, 인, 철 등의 무기질과  비타민 B, K, E가 풍부하다.  더위를 먹거나 변비가 심할 때도 좋고  입안이 헐 때 먹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푸른 알맹이 녹두를 쌀과 함께 섞어 밥으로 먹거나  죽으로도 먹을 수 있지만 좀 더 다르게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이계림 기자 cckcr7@  [운영자 - 18.04.18 08:39:46]

  • 헤매지 않아도 되는 맛  평양막국수

    헤매지 않아도 되는 맛 평양막국수 문의 257-9886    |   위치 명주길5번길 13-1   마땅히 식사할만한 곳이 없다고 생각했던 위치에서 괜찮은 음식점을 찾으면 이보다 기분 좋을 수 없다. 참새에게 들리는 새로운 방앗간의 개점 소식처럼, 기자에겐 평양막국수가 특히 그랬다. 공연이 많은 춘천문화예술회관을 자주 찾지만, 특별히 가까운 음식점을 알고 있지 않았다  [이계림 기자 cckcr7@hanmail.net - 18.04.13 09:07:4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