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전체 기사
RSS RSS 주소 복사
  • 춘곤증 달래는 요정 ‘달래’

    춘곤증 달래는 요정 ‘달래’   봄이 성큼 왔음을 알리는 식물 중 ‘달래’를 빼놓을 수 없다. 달래는 봄철 입맛을 돋우며 원기회복을 돕는 식품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봄에 찾아오는 불청객, 춘곤증을 떨치는 데도 달래는 도움이 된다. 산  [운영자 - 17.04.12 17:42:40]

  • 육질 좋은 갈비를 마음껏 즐기고 싶다면 무한갈비만세

    육질 좋은 갈비를  마음껏 즐기고 싶다면 무한갈비만세   지난 3월 11일 무한갈비만세 강원직영점이  퇴계동에 문을 열었다. 춘천에서는 처음 문을 열었지만, 이미 강원도 내에서 원주, 강릉, 동해에 체인점을 내고 활발하게 운영   [운영자 - 17.04.10 17:23:50]

  • 자판기로 취향 따라 주문, 라면과 카레가 낯설다

    시골쥐의 도쿄음식 자판기로 취향 따라 주문 라면과 카레가 낯설다   국내에서 외국 음식 중 가장 쉽게, 자주 접하는 음식은 일식이 아닐까 싶다. 일본 스타일을 그대로 옮겨온 돈가스나 길거리 음식 타코야끼 등 많은 메뉴와 인테리어가 스며  [운영자 - 17.04.07 17:47:55]

  • 알알이 노란 끌림, 쌀과 찰떡궁합 이루는 기장

    알알이 노란 끌림 쌀과 찰떡궁합 이루는 기장   쌀과 궁합이 가장 잘 맞는 ‘기장’은 밥으로 떡으로 접하기에 잘 어울리는 별미다. 노란 알맹이가 주는 영양분은 알차다. 단백질, 비타민A, 칼슘, 칼륨 등이 풍부하다. 기장은 역사 속 기록에  [운영자 - 17.04.05 17:45:51]

  • 장소가 내는 맛·음식 그 이상의 가치, 야구장 먹거리

    장소가 내는 맛  음식 그 이상의 가치 야구장  먹거리   음식은 음식 자체에도 어떤 맛을 내고 있는가도 중요하지만, 어디서 먹는가 역시 빼놓을 수 없다. 같은 김밥이라도 이동 중 급히 먹어치운 것과 야외에서 돗자리를 펴고 한가  [운영자 - 17.03.31 17:11:53]

  • 힘찬 기운이 불쑥! 쇠고기

    힘찬 기운이 불쑥! 쇠고기   쇠고기는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하다. 성장기 어린이에게는 성장발육을 촉진하는 데 좋고, 회복기 환자나 노인의 보양식품으로도 우수한 식품이다. 육즙의 감칠맛으로 입 안의 행복을 선사하는 쇠고기. 비타민과 섬  [운영자 - 17.03.29 17:39:15]

  • 폭 넓은 취향 모두 만족시킬 점심뷔페 에스엠이벤트·뷔페

    폭 넓은 취향  모두 만족시킬 점심뷔페 에스엠이벤트·뷔페 퇴계동에서 20여 년 동안 고객과 만났던 에스엠이벤트·뷔페가 동면 장학리로 이전했다.  이와 함께 고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한식 뷔페를 시작했다.  그동안 회관  [운영자 - 17.03.27 17:32:06]

  •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길과 어울리는 음식,  사람과 어울리는 한술 종로3가 순댓국   종로의 이미지는 ‘지긋한’ 오래됨이다.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이 탑골공원을 찾아 한낮의 고요함을 즐길 것 같은 느낌이 그렇다. 피맛골, 인사동 역시 분주한 길거리에서도  [운영자 - 17.03.24 08:58:20]

  • 다 같이 모여야 빛이 난다 당면&라이스페이퍼

    다 같이 모여야 빛이 난다 당면&라이스페이퍼   탱탱한 탄력을 느낄 수 있는 당면·라이스페이퍼. 하지만 혼자 먹지는 않는다. 특유의 맛을 지니기보다는 함께 조리하는 재료에 따라 다양하게 그 맛을 품는다. 씹는 맛이 살아있는 투명한   [운영자 - 17.03.21 17:54:33]

  • 추억이 감미료가 되는 맛, 만나분식

    추억이  감미료가 되는 맛, 만나분식 기자에게 중학생 때부터 줄곧 먹었던 떡볶이 집을 소개해주고 싶다고 했다. 신당동 유명 떡볶이집도 방문해 봤지만 다시 찾아야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이번에는 무슨 맛의 떡볶이길래 지하철을 타고   [운영자 - 17.03.17 08:42:09]

  • 세월이 낸 지혜, 시간이 낸 맛, 묵은나물

    세월이 낸 지혜 시간이 낸 맛 묵 은 나물   묵은나물은 전해에 말려뒀던 여러 가지 나물 재료를 물에 삶아 불렸다가 나물을 만들어 먹는 것이다. 겨우내 저장해 둔 말린 채소는 지역마다 달랐다. 산이 많은 곳에서는 취나물, 바닷가 지역에서  [운영자 - 17.03.15 08:52:14]

  • 부드러움의 끝판왕  양고기

    부드러움의 끝판왕,  양고기   양고기를 접한 것은 성인이 되고 나서도 한참 이후의 일이다. 친척이 사준 양꼬치였다. 말로만 듣던 노린내가 나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양꼬치를 먹게 됐는데, 그동안 자주 먹었던 소·돼지·닭과는 아  [운영자 - 17.03.13 16:20:32]

  • 구불구불 곱창을 먹다

    구불구불 곱창을 먹다 고불고불 인파를 헤치다   홍대.  사람 많기로 유명한 이곳은 서울에선 젊음의  상징하기도 한다. 불야성(不夜城)이라는 말은 여기만큼 어울리는 곳이 없다. 어둔 밤거리는 낮보다 사람이 많아진다. 지하철에  [운영자 - 17.03.10 09:23:03]

  • 봄기운 안고 푸르릇 기지개 풋마늘

    봄기운 안고 푸르릇 기지개  풋마늘 ‘아직 덜 여문 마늘’이란 뜻의 풋마늘은 이른 봄에 난다. 어린 잎줄기를 먹는 풋마늘은 매운맛이 강하지 않아 부드럽고 적당히 알싸하다. 봄을 타는지 자꾸만 하품이 난다면 ‘풋마늘’로 신체를 깨워보  [운영자 - 17.03.10 09:19:53]

  • 흐물흐물 무장해제~몸도 마음도 흐물해지는 ‘곰치’

    흐물흐물 무장해제~ 몸도 마음도  흐물해지는 ‘곰치’   ‘힘이 들어갔다’는 말은 좋을 때 쓰는 말이 아니다. 자연스럽지 못한 모습을 보고 힘을 빼라고 말하곤 한다. 운동을 할 때도, 다른 이에게 말을 걸 때도 ‘힘이 들어간’ 행동  [운영자 - 17.03.06 17:46:50]

글쓰기